RO(원격관측)시 기상상태 감시

2009-09-25   //   alexken작성   //   천문  //  1 Comment

별마실 천문대 김삼진씨가 게시판에 문의하시는 바람에 지금까지 머리속에 생각만 해본 걸 이 기회에 정리해 본다. (말투는 언제나 처럼 나 자신에게의 독백체.)

이 블로그에 처음 등장하는 용어이니 만큼 용어 정리 부터,
RO(Remote Observatory,원격관측)란 안시 관측보다 원격에서 망원경을 컨트롤 해서 이미지를 얻어내는 행위로서, 국내 아마추어에서는 이건호님이 최초일 게다.
여담이지만 당시 천문인마을엔 초고속인터넷도 들어와 있지 않았고, 모뎀 라인을 통해 RDC(실은 pc anywhere)로 강원도 PC의 화면을 모뎀으로 끌어와 댁에서 컨트롤 하셨던게다.(이 시대 진정한 본좌…)

이후에 나다의 신범영,고창균 선생님께서 별만세 천문대에서 하고 계신다.

본인의 천문대도 몇년동안 RO화를 생각하고 있었고, 얼마전 이건호씨로 부터 조만간 추진하자는 확답을 막 얻은터였다.

1. 감시의 대상은 크게, 관측소 내부의 상태 감시
이는 CCTV나 웹캠이면 충분하고 이왕이면 적외선 LED가 붙은 놈이면 충분할꺼 같다.
혹은 적외선 카메라 자작
2. 또 다른 감시의 대상은 바로 하늘이다.
촬영 가능한지, 구름이 얼마나 있는지, 촬영할지 말지를 결정한 전 하늘에 대한 정보.
이건호씨는 그냥 정대장님께 전화해서 기상상태를 물어보기 때문에 반칙이고,
별만세 천문대에서는 8mm 어안을 장착한 DSLR을 전천 전용 모니터로 이용하고 계신다.
기성 제품은 SBIG께 있는데, 가격은 만만 찮다.


전천 모니터를 싸게 하고자, 본인이 고안중인 건
1. Nikon CoolPix 똑딱이용 어안 컨버터(이번 개이일식때 활약했던 넘이기도하다.)
2. 고감도 웹캠(ToUCam 혹은 Qhy5)
3. Dorgem – 웹캠 컨트롤 오픈소스 프로그램으로 정해진 간격으로 촬영해 파일로 저장하거나 ftp로 업로드 하거나 다른 프로그램을 실행하거나 할 수 있다.
4. 마무리는 과학기자재 투명 반구로 덮어서 끝

현재 미해결 과제
1. ToUCam, Qhy5를 전천전용으로 쓰기엔 좀 아깝고 3만원짜리 웹캠으로 하고 싶음.
2. 웹캠 + Dorgem 조합시 예정된 시간에 촬영은 하는데, 최소 10초에서 1분정도의 장 노출이 필요한데, 디폴트로는 그렇지 않음
– 해결책 : DirectShow로 장노출 프로그램 가능한 프로그램을 작성후 Dorgem에서 이를 호출하게 함(근데 가능한지 아직 잘 모르겠음)
– 장노출 프로그램을 만든다면 Dorgem을 이용할 필요가 없어짐. Unix의 cron 같은 놈만 있으면 됨. 찾아보니 nncron 이란 놈이 있음
3. 어안 컨버터가 광학계 제거된 ToUCam 이나 Qhy5용이 아니라 자체 광학계 포함된 웹캠에서만 초점이 맺침, Qhy5에서는 초점이 어디인지 모르겠음. (쉽게 얘기해서 아이피스 뒤에 광학계 제거된 dslr body의 초점위치는 어디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