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시리와 울프람 알파의 인공지능

2012-05-11   //   alexken작성   //   기술  //  1 Comment

이전 시리 관련 글에 이어서 두번째

오늘 트위터의 광파리(@kwang82)님이 소개해서 화제가 됐던 “세상에서 가장좋은 핸드폰”에 대한 시리의 답변

일본어 시리로 테스트 해보니 “지금 당신 손에 있는 전화기”라는 닭살 돋는 답변이 나왔다.

일본어 시리의 경우 문장의 의미를 파악하는데도 성공했고, 미리 잘 준비한 유머있는 답변도 훌륭했다.

하지만 소름 돋는 것은 울프람 알파의 질문을 해석하는 인공지능이다.
(클릭하면 울프람알파의 답변이 나온다. – 정말이지 이 시시콜콜한 분석은 가히 예술이다.)
영어 시리의 경우, 의미 분석에 실패하였고, 문자열 채 울프람 알파로 넘긴 듯 하다.

1+2 도 아니고

세상에서 가장좋은 핸드폰

의 의미가 과연 뭘까?

수학적으로 명제도 성립하지 않는 이 모호한 질문은 사람한테도 어려운 질문이다.

  • Q: 세상에서 가장좋은 핸드폰? (그게 뭔데?)
  • A1: 가장 많이 팔린 핸드폰
  • A2: CPU 클럭이 가장 빠른 핸드폰
  • A3: 사용시간이 가장 긴 핸드폰
  • A4: 앱스토어의 앱이 가장 많은 핸드폰

사람인 나도 정답을 모르겠다.

하지만, 울프람 알파는 이 질문을 슬기롭게도 “사용자 리뷰 점수”란 수치적으로 측정가능한 질문으로 치환해 냈고,
이는 사람이 봤을 때도 수긍할만한 해석이다.


스티브 잡스도 대단한 사람이지만 스티븐 울프람 박사 또한 정말 대단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