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by2] (‘가’..’힣’).each{|x| print x}

2013-10-24   //   alexken작성   //   기술  //  No Comments

ruby라는 언어를 안건 1999년 이었지만, 줄곳 잊고 살다가 흥미를 가지고 배운것은 2008년 5월 이었다.

ruby 공부를 시작한지 2틀째 썼던 글인 [ruby] (‘가’..’힣’).each{|x| print x}는 ruby 1.8 시절에 내부 문자열 소팅을 unicode 순이 아닌 utf-8로 인코딩된째 소팅한다고 푸념하는 글이었다.

그때 막연한 희망으로 ruby 2.0에서는 unicode 순으로 해줬으면 좋겠다고 썼던적이 있다.

ruby 2.0이 나왔는 지 알게된 계기도, 오늘 쓴 ruby 2.0.0에서 iconv 사용 불가에서 썼듯이 우연히 MacOSX 를 Mavericks로 바꾸면서 알게 되었다.
혹시나 하는 맘에 ruby 2.0에서 문자열 소팅이 개선되었는지 확인해 보니 정말 바뀌어 있었다.

5년전에 생각했던,
‘가’에서 ‘힣’까지 출력하는 ruby code는

('가'..'힣').each{|x| print x}

한줄이면 된다.

더이상 utf-8을 unicode로 디코딩해서 소팅하고, 다시 utf-8로 인코딩 안해도 되게 되었다.
혹시나 하고 찾아 보니 이런 글 이 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