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5일 관측후기

4월 7, 2008   //   alexken작성   //   인생, 천문, 태양계  //  4 Comments

김영재님의 글을 trackback 받아서…

img_3569.JPG
█ 주 목적
QHY-8을 팔아버리고 새 CCD를 기다리던 터라 사진은 애시당초 계획에도 없었고, 랜 공사및 컴터와 피어사이의 선을 땅속으로 연결하는 것이 주 목적
땅속에 이미 랜선(UTP Cable)이 매설되어 있어, USB Cable을 잘라다가, 땅속에 매설된 UTP에 연결하였더니, 컴터가 맛 가버렸다. BIOS로도 들어가지 않고….
선에 단락이 있는지도… 암튼 컴터 한대만 날렸다.

img_3577.JPG
█ 눈 요기
김영재씨가 최근 구입한 Colorado Calcium K 망원경과 PST를 동시에 내 EM-200에 올려서 태양을 Ha와 Calcium K로 동시에 볼 수 있었다. PST의 조절 나사 두개 중에 하나는 초점인데, 또하나는 플레어 조정용이었다.
쌀알무늬나 흑점은 별로 없었지만, 그날 유난히 플레어는 많이 보인듯하다.
Calcium K는 안시용보다 사진용인데, 오랜만에 ToUCam 을 연결해보니 셔터스피드 설정을 제대로 하지않아 엉망일 것이다.그리고, 맛간 컴퓨터 하드 안에 있다.
담에 재도전 해봐야 겠다.
Ha와 같이…

대포
이제는 유리별 천문대의 관광 명소가 되어버린 30인치
사진만 하는 나로서는 안시는 거의 초보나 다름없다.
김영재님 덕분에 M51(부자), M82(피튀기는 은하), NGC4565(비행접시), M3, M57(고리), M97(돼지코)등 다양한 대상을 구경할 수 있엇고, 밤에 최형주님(18인치), 김경식님(12.5인치)의 돕으로 같은 대상을 여러번 보고서야, 안시파들이 30인치 볼때마다 비명섞인 탄성을 지르는 이유를 알았다.
너무 호강하고 있다는 느낌….
img_3583.JPG
나도 남들처럼 30인치 앞에서 증명사진 한장.

█ 토성

오랜만에 찍어본 행성사진, 거진 한 3년은 지난듯 하다.
ToUCam으로 행성 촬영 방법까지 까먹을 지경이었으니…

설정방법이나, 찍자마자 바로 레지스탁스에서 날림으로 이미지 처리한거 치고는 아주 무난한 정도라 생각된다.
새벽에 시잉이 좋았을 때 찍었으면 어땠을까 생각되지만, 초저녁때, 기상상태도 나쁜 상태라,

모든건 TEC8인치 굴절과 EQ1200의 위력이라 판단됨.

█ 천문인 마을 & 메시에 마라톤
천문인마을에서는 이 날 메시에마라톤이 있었다고 한다.
내가 메시에 사진 마라톤 참가했을때가 2005년이니 이미 3년이나 흘러버린 샘이다.
세월 참….

그리고 이 링크는 2005년도에 내가 찍은 사진들이다.(갤러리 페이지에도 있지만.)

밤에 천문인 마을에 놀러 갔다가, 통한의 얘기를 듣고야 말았다.
내가 언젠가 사려고 벼루던 최형주 선생님의 돕소니언을 더 이상 만들지 않으실 예정이란다.
작업공간도 그렇고, 눈이 침침해서라는데….

부모님은 살아실 제 섬기기 다 해야 하고,
망원경은 살 수 있을 때 사야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