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 인생"에 해당하는 글들
페이지:«1234567...17»

새로운 취미 – 자전거

3월 20, 2012   //   alexken작성   //   인생  //  No Comments

블로그가 휑해서, 뭐라도 올려봄.

주말, 하늘이의 4발 자전거를 2발 자전거로 변신을 꾀하고자 동네 자전거 가게 갔다가, 졸지에 애엄마꺼, 내꺼 충동 구매.

한강변 살면서 지난 5년간 강변에 나가본 게 10번도 채 안되는 나의 귀차니즘에 반성하면서, 최근에 인라인도 타고, 조깅도 하며 좀 즐기며 살려고 함.(돈 더 드는 것도 아닌데)
충동 구매라고는 적었지만, 언젠가 가족끼리 저녁마다 자전거로 강변 자전거 코스를 라이딩하면 좋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었음
이제 하늘이도 2발 자전거를 탈 때가 되었기에, 이 참에 구매한 것임.
애 엄마꺼는 소위 금잔디표 자전거

내가 산 자전거는

분명 내 주제에 조금 과분한 사양이고, 아래에 적은 사양 대부분 이해도 못함.
하지만 향후에, 부품 교체를 하거나, 수리시 필요할 것 같아서 사양을 맨 마지막에 정리해 둠.
조그만 악세사리는 추가하겠지만, 자전거는 타기만 할 뿐 기기 자체는 천문처럼 관심을 두지 않으려 함.
이쪽도 오디오, 천문 못지 않은 분야로 알고 있음.

요놈이 맘에 든 것은 다른 이유없이, 브레이크 디스크가 이쁘게 생겨서란 말도 안되는 이유였음.
(전차남 주인공 친구의 여성 발목 복숭아뼈에 패티시즘이 떠오르는 건 왠가?)

건강을 위한 운동의 개념으로 라이딩 하는 것은 아니다.
요며칠 튀근후 타보면서 느끼는 점은, 해질녁 한강이 참 아름답다는 생각임.
그래서 음악 들으며, 풍경 구경하며, 딴생각 하면서, 천천히 돌다가 옴.
재미를 보태기 위해서, 하루 한장씩 아이폰으로 풍경사진을 남기려고 함.
아니면, 한강변 다리 정복도 괜찮을 거 같지만, 지금 내 체력으로는 동쪽 서쪽 각 3개까지가 한계임.

사양

프레임 GT 6061 알루미늄
서스펜션 포크 선투어 XCR LO 100mm
안장 WTB 퓨어 V 스포츠
핸들바 6061 알루미늄 라이져바
스템 1 1/8″
알렉스 TD24
허브 알로이, 디스크
타이어 켄다 네베갈 26 x 1.95
소프라켓 시마노 CS-HG30, 9단, 11-34T
시프터 시마노 알리비오 SL-M430
브레이크 텍트로 드레이코 유압식 디스크
뒷 드레일러 시마노 SLX
앞 드레일러 시마노 알리비오 SL-M430
크랭크 FSA 다이나 드라이브 CK-300
페달 알로이 평패달

그 애비의 그 자식

12월 10, 2011   //   alexken작성   //   인생, 하늘이  //  No Comments

이야기 하나

지난주 타워 매드니스란 디펜스 게임을 올골드로 클리어 해서 찍어놓은 인증용 스샷이다.
아주 유명하거나, 화제의 게임은 아닌지라,

그게 뭐?

할수도 있지만, 이 게임을 안다면 매드니스의 극악무도한 난위도를 잘 알리라.
오랜기간 노력끝에 만난 이 성취감은 어느 누구에게도 이해 시킬수 없는 혼자만의 느낌이란 걸.

이야기 둘

오늘 퇴근하니 하늘이 녀석이 숨이 넘어가게 달려와서는 좀비vs식물의 로봇왕을 깼다고 자랑스럽게 얘기하는 것이다.

행여나, 성공의 순간이 날아갈까봐서 다음판으로 넘어가지 않고, 그상태 그대로 바닥에 놔 둔채…

그 기분 내가 알쥐


홈버튼과 전원버튼을 동시에 누르면 스크린 캡쳐가 된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ad

단촐한 현재 헤드파이 시스템

9월 26, 2011   //   alexken작성   //   인생  //  1 Comment

이번 미국 헐리우드 W3C 위크샵 때 사 온 iPod classic 160GB에 모든 음원을 때려넣은 소스기기에 DA converter는 생략(iPod이 그냥 담당) 이준화 교수님표 앰프에 헤드폰으로 끝.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hone

Google Music 활성화

8월 31, 2011   //   alexken작성   //   기술, 인생  //  No Comments

국내에는 아직 서비스 하지 않고 있는 구글의 베타 서비스이지만, 신청했더니 한참만에 승인이 떨어졌다.

용량 제한은 없고 곡수만 2만곡 제한이라하니, Mp3 평균 5MB라 쳐도, 개인당 100G의 용량을 제공하는 셈이다. 이제 음악도 클라우드 시대.

인터넷에만 접속되어 있으면 언제든 브라우저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안드로이드 단말이라면 좀 더 편하게 들을 수 있을 것이고, iOS용 앱도 조만간 봇물 쏟아지듯이 나올 것이고.

Bugs의 스트리밍 서비스는 당장 해지다.

언젠가 유료로 돌아서지 않을까 싶다.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ad

호가든 전용잔으로 너구리 끓이기

6월 30, 2011   //   alexken작성   //   인생  //  No Comments

와이프가 장애땜에 늦는다고 해서 너구리를 끓여 먹기로 함.

너구리가 요구하는 550㎖ 물을 계량해야할 상황에 처함.

언제나 처럼 계량 컵을 찾던 중 250㎖ 눈금이 있는 호가든 전용잔이 눈에 들어옴.


이리저리 살펴 보던 중, 호가든 전용잔을 넘칠만큼 가득채우면 400㎖라는 사실을 실측으로 알아냄.

2*400 – 250 = 550

즉 호가든 전용잔을 가득채워 두번 냄비에 붓고, 250㎖ 덜어내면 원하는 550㎖을 만들 수 있음.


더 이상 계량컵없이 너구리를 먹을 수 있게 되었다.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ad

맨유 13번

6월 28, 2011   //   alexken작성   //   인생, 하늘이  //  No Comments

블로그가 넘 썰렁해서 뭐라도 올려봄.

하늘이 유치원 축구복
라이선스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지만, 오른쪽 가슴팍에 버젓이 맨유 로고가 있는 붉은 축구복.


게다가 등번호는 13번.
전부 13번 아니냐고 했더니, 전부 다르다고 함.
알고서 고른거도 아니고 그냥 얻어걸린 번호임.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hone

노인네를 위한 아이패드 설정.

5월 3, 2011   //   alexken작성   //   기술, 인생  //  No Comments

예전에 아버지께 아이패드를 보여드렸더니 별로 탐탁해 하지 않으셨다.
노안으로 돋보기 없이 편히 사용할 수 없어서였다.

우연히 설정을 뒤적거리다가, [손쉬운 사용]에 [큰 텍스트]란 항목을 설정하면 시스템 전반의 기본 글꼴크기를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는, iPad2가 나오면 2대 사다가 아빠 한대, 장인 어른 한대 사다 드리면 좋겠단 생각이 들었고, 지난 금요일 발매일 2대 구매 했다.

싼 물건은 아니지만, 떨어져 살며 손주 얼굴 1년에 몇번 못보는 마당에, FaceTime 전용 기계로만 사용해도 본전은 뽑는다는 생각이고, 이왕이면, 사용하기 편한 기기이니 만큼 생활에서 웹서핑, 이메일, 사진, 음악등을 편하게 즐기시길 바랄 뿐이다.

킬러 앱으로 뉴스, 사전, 게임, 웹, 사진 음악으로 선정하고 다음과 같이 설치했다.
실은 엄청난 앱을 가지고 있지만, 너무 많으면 묻혀버릴테고 가능한 조금 설치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선별하는게 오히려 더 힘든 작업이었다.
결국은 내 욕심에 사용하지 않을 앱들까지도 많이 깔아 드린거 같다.

  • 사전으로 국어 사전, 옥편, 영어 사전 깔아드렸으며, 옥편은 원래 없었는데, 영어/국어 사전보다 더 필요할꺼 같아서 구매했다.
  • 음악은 어쩔수 없이 대량 구매했다.
    Bugs에서 150곡 구매했다. 트로트도 과연 있을까 했는데, 트로트 컴필레이션 앨범인 “한국가요사(韓國歌謠史)”를 Vol 9까지 구매했음.
  • 사진은 당연히 하늘이 사진 위주로 가족사진들을 1000여장 넣어드렸고,
  • 게임은 고스톱, 장기, 바둑, 레이싱, 간단한 퍼즐 게임들을 넣어드렸음.
    특히 장기, 바둑은 이번에 구매해서 넣었는데, $0.9로 저렴하긴 했지만, 아빠 실력이 4~5급 정도 된다고 하니, AI 9급 정도인 바둑은 그다지 재미 없을 듯.

웹서핑 정도 하는 아빠와는 달리, 거진 컴맹인 엄마도, 고스톱은 별 부담없이 바로 즐기심.
핸드폰 문자 보내던 가닥으로 이메일까지도 특별히 가르쳐 주지 않아도 보내심.



실은 한페이지 더 있으며, 4페이지에는 쓸데없는 천문 관련 앱들이 잔뜩….

아무쪼록 잘 사용하시길 바라며, 구석에 처박아 놓으면 언제든 압수 계획.

페이지:«123456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