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 해당하는 글들
페이지:«1...7891011121314»

[Google Street View] 双葉

2008-08-05   //   alexken작성   //   인생  //  No Comments

몰랐는데, 구글의 Street View 가 도쿄도를 거의 커버하고 있다.

위 사진은 구글 Street View로 찾아간 東工大앞 大岡山역에서 第一勧業銀行을 끼고 한 100m 가면 있는 双葉란 식당이다.
東工大시절 연구실 사람들이랑 저녁먹으로 자주 갔던 식당.

시설은 초라하고 후졌지만, 이곳 [好き焼うどん]은 지금도 잊을 수 없다.
겨울에 특히 별미이다.
아직도 안망하고 있었네…

가격은 800円(한 10년전에…)

그나저나 미친 구글…
누구 말마따다 그들의 목표는 지구정복?
한국도 맵부터 정복해줄 것이지…

HDR Image – 한강 4

2008-08-04   //   alexken작성   //   인생  //  No Comments

같은 장소에서 같은 대상을 계속 찍고 있다.
지난번 사진이 야경이라면 이번 버전은 투명도 좋은 새벽이었다.


(클릭해서 크게 볼수 있음)

이번엔 조금 오버해서 유치찬란하게 처리해봤다.
(일본의 HDR 이미지들 보면 훨씬 더 과장해서 처리한다. 이건 약과다)

한국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시퍼런 하늘에, 한강변에 살지만 한번도 저런 물색깔은 나도 본적 없다.
오바하다보니, 80년대 찍은 필름사진같은 느낌이 되어버렸다.

참고로 HDR 처리하기 전의 이미지는 다음과 같다.

왜 HDR처리하는지 글로 긴 설명하는거 보다.
두 이미지의 차이를 보면 한눈에 확 와 닿을거다.

[완전정복] 젤다의전설 – 몽환의 모래시계

2008-08-04   //   alexken작성   //   인생  //  No Comments

Zelda
지난 한주간은 [젤다의 전설 – 몽환의 모래시계]에 푹 빠져 있었다.
어제, 마침내 클리어

새로산 NDSL은 그동안 거의 봉인 모드였는데,
이런류의 어드벤쳐 게임은 파이널 판타지 3 이후에 오랜만이다.

직접해보면 알겠지만, 참 하드웨어의 특징을 정말 잘 이용했다는 생각이다.
중간중간, 기막히 아이디어로 가득차있다.
예를 들면 터치펜입력을 이용한 나침반이나, 문의 봉인 입력이 그렇고,
지도에 메모기능도 참 유용했다.
중간에 지도 표시를 위해 NSDL을 한번 접어야 하는 아이디어는 정말 기발했다.
마이크 이용한 부는 것도 그렇고….

엔딩을 보지 못한 겜이 몇몇 있어, 극상의 난위도 게임을 좀 피하는 경향이 있지만,
몽환의 모래시계 정도면 그리 어렵지도 않고, 너무 쉬어 시시할 정도도 아니고,
딱 적당하단 느낌이다.

iPod touch 2.0 업그레이드

2008-07-17   //   alexken작성   //   기술, 인생  //  No Comments

iPhone는 사고 싶은데 국내 발매는 언제나 될지 기약도 없고….

iTunes도 7.7로 업그레이드 했더니, AppStore가 한국도 열려서 다운 받을수 있는 iPhone용 어플은 잔득 있는데, 2.0이상서 부터 지원하다고 해서,

아직 불안정 하다는 얘기 무시하고 그냥 단행.

좋아진점

  • 예전 같았으면 스크린 캡쳐도 어려운 테크닉이었는데, 홈버튼 누른채 잠자기 버튼을 누르면 스크린 캡쳐가 된다.
    그리고 이메일로 송신까지….(위에 인증샷은 그렇게 찍은 사진)
  • 공학용 계산기, 캘린더에 색상 구분, iTunes 리모트 등등 죽이는 기능 무쟈게 많음
  • 다른 좋은 기능이야 남들의 다른 글에서 이미 다 적어놨을테니 난 한글 관련 부분만… 언급
  • 한글 IME들어가서 무쟈게 좋다.
  • 한글 폰트가 좋아졌다.
    이게 무슨 말인고 하니, 기존에 폰트는 KSC5601-1987 범위의 한글 글리프만 가진 폰트였는데, 2.0에는 Unicode 현대 한글 음절에 해당하는 모든 글리프가 다 포함되었다.
    그래서 똠방각하, 펲시콜라… 가 보인다. (이전엔 네모 였었음)

바라는 점

다른 어플은 모르겠는데, TheSky를 컨트롤 하는 리모콘 프로그램 있었으면 원이 없겠음.
그래서 Meade의 오트스타 정도의 인터페이스에 M, 4, 2 누르고 연이어 Goto(Slew) 버튼 누르면,
망원경이 징~~~ 하고 가는….

안만들면 내가 만들 것임.(Objective C는 아직 공부하고 싶은 마음 없음)

NGC7000 북아메리카 성운 Ha 채널 이미지

2008-06-24   //   alexken작성   //   성운, 인생, 천문  //  No Comments

북아메리카 성운

고 해상도 이미지:
STL11000 25% resize with no crop(1000*667)
STL11000 50% resize with no crop(2000*1336)

█ 촬영정보

촬영 장비 : STL11000 + EM200Temma2Jr + FSQ106ED + Astrodon LRGBHa(6nm) filters + LPS-P2 filter
노출 시간 : Ha = 4×20

이미지 처리 :
4장 합성후 레벨만 조정

Ha 사진의 장점은 Ha 만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20분 노출 Ha이미지 4장을 합성해서 다른 처리는 하지 않고 레벨만 조정해 보았습니다.
FSQ와 11000은 참 궁합이 좋은 조합같습니다.

5월 31일 관측후기 – NGC7000

2008-06-21   //   alexken작성   //   성운, 인생, 천문  //  2 Comments

█ 촬영정보

촬영 장비 : STL11000 + EM200Temma2Jr + FSQ106ED + Astrodon LRGBHa(6nm) filters + LPS-P2 filter
노출 시간 : L:Ha:L:R:G:B = 50:80:15:15:25
단위 촬영시간 : L = 10, Ha = 20, RGB = 각 5분
이미지 처리 :
Align, Combine, Stack : Maxim
별상 크기 조절 : Nescafe
후처리 : Adobe PS3
noise reduction : Noise Ninja
처리해 놓고 보니 다분히 볼프강 색감을 표절한 티가 팍팍 난다.

█ 의미
STL11000 테스트
FSQ106ED테스트

훌륭한 월령에 날도 좋았다.
지난번에 홀라당 날려먹은 피씨를 대체할 새 피씨 설치겸 일찍 갔다.
역시 CCD는 케이블과의 전쟁이다.
설치 다 마치고 나니 이미 한밤중이다.
고생을 덜기위해, 문제가 발생하면 원인 범위를 좁히기 위해, FSQ를 선택
500mm 화각에 11시가 넘은 이시간에 적당한 대상은 누가 뭐래도 북 아메리가 성운(NGC7000)과 펠리칸 성운.

밤새 이놈 한놈만 겨누었다.
동이터서 플랫도 찍고, 다크 걸어놓고서 잠에 들었다.

목성

TEC 200ED + 2.5X Powermate + ToUCam

█ 후기
이날 현암사 김지현 별학교 교장선생님이 오셔서 처음 뵈었음.
또한 김영재씨 학교 후배들도 와서 벅적벅적한 분위기…

30인치 안시로는 M13한놈만 패는 분위기
– 안시엔 잼뱅인 나로서는 같은 대상만 하루에 여러번 보니, 시상에 따른 차이와, 30인치 구경빨이 뭔지 실감할수 있었다.
– 맨처음 : CCD 촬영시 대상확인차 10초 노출의 흑백 이미지
– 중간 시상 좋았을 때 : PS에서 레이어를 두장 두어, backgroud 레이어에는 성운처럼 별이 바글바글한 이미지를 깔고, 위 레이어에는 반짝반짝 산개성단을 띄워놓은 모양, 더욱 놀라운 것은, 두 레이어 상의 입체감이란게 느껴진다는 거…

“빠지다”의 명령형

2008-06-19   //   alexken작성   //   인생, 하늘이  //  No Comments

하늘이가 요즘 겁나 자주 사용하는 단어 “빠지다“의 용례는 다음과 같다.

똥을 다 누고 나서 “(똥이)빠졌어
바퀴가 빠진 장난감을 들고 와서 고쳐달라고 “(바퀴가)빠졌어
코를 빼달라고 ““라고 외치고, 코를 휴지로 빼주면 “(코가)빠졌어

모든 탈락, 분리, 이탈과 연관된 개념은 빠지다 한 단어로 모두다 표현한다.
정확한 발음은 “[빠져써]”이다.

근데 그러고 보면 빠지다의 명령어 표현은 들어본적이 없었다.

img_0331.jpg
오늘 방문을 닫으려고 하다가, 문이 안닫히자, 문에 끼어놓은 사진의 문 닫힘 방지 끼우개가 원인이란 사실을 알아내고
나한테 빼달라고 명령한다.

글타, “빠지다“의 명령형은 ““인 것이다.

참고로 오늘은 하늘이 태어난지 850일째.

페이지:«1...789101112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