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 해당하는 글들
페이지:«1...7891011121314»

Wii 예찬

2007-08-11   //   alexken작성   //   인생  //  2 Comments

Wii를 1주일 전에 샀다.
이로 인해 최신은 아니지만, Microsoft, Sony,任天堂 게임기를 모두 가지게 되어버렸다.
PS3가 매력적이지 않은건 아니지만, 역시 게임기의 즐거움은 화려한 시각이 아니라 게임성 그 자체이다. 그리고 그 중심엔 당근 Wii-mocon의 있다.

任天堂 Wii channel그런데, 초기화면이 말해주 듯 게임은 Wii의 단지 한 슬롯을 차지하는 일부에 불가하고,
뉴스와 날씨를 보고, 웹을 돌아댕기고, 메시지를 주고 받고, 투표를 하는 홈 엔터테인먼트 기기이다.

HD TV수신카드 한장만 더 장창한다면 더이상 바랄께 없는 꿈의 기기가 될거다.

어제 퇴근 하니 친구 등록도 하지 않았는데, 푸른 LED가 매킨토시 노트북 처럼 쌔근 거리고 있었다.
메시지가 도착했다는 얘기다.

wii_msg.jpg전원을 넣어보니, 任天堂로 부터 메시지가 왔고, 새로운 펌웨어 업데이트에 대한 소개이고, 하겠냐는 메시지였다.

Wii 펌웨어 업데이트를 어떻게 하는지 전혀 모르는 나였지만, 업데이트 과정을 살펴 보면, 전혀 기술적 거부감 없이, 편지를 받고, 편지를 읽어보고, 편지 마지막에 있는 단추한 번 클릭으로 자연스럽운 interaction으로 Version 3.0J로 업그레이드 가능했다.

내가 감동한거는 기술적인거 보다 任天堂의 이 부담없는 업그레드 과정의 감수성이다.
이정도라면 기계에 겁내하는 우리 부모님이라도 자연스레 가능할꺼 같다.

물론 어제 업그레이드에 문제가 많았다.
바로 2ch에서 각종 버그들의 리포트가 실시간으로 떴고,
많은 블로그에서 버그에 대한 조롱이 있었다.

오늘 任天堂로부터 또 한통의 편지가 왔다.
벌써 버그 픽스인가 했지만, 그렇지는 않고, 어제 업데이트의 상세한 버그 내용과 겁나 죄송하다는 사죄 메일이었다.

버그로 인해 크게 불편하지 않고, 쉬쉬 숨기는 모습보다 떳떳히 사죄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인간을 감동시키는 기기는 첨단 테크놀로지로 무장한 강력한 하드웨어가 아니라,
사소할지라도 감수성을 지닌 태도와 사용자와의 interaction하는 방식일께다.

홈씨어터 프로젝트

2007-06-22   //   alexken작성   //   인생  //  4 Comments

8월 이사를 간다.

이사갈 새집에 홈씨어터를 꾸미기위한 프로젝트가 진행중이다.

큰 화면에 HD를 제대로 즐기며 박력있는 사운드를 저렴하게(??) 즐기는거 목표이다.

Display

큰 화면을 위해, 프로젝터, LCD, PDP가 물망에 떠오르지만, 그중 프로젝터를 선택했다.
32인치 소니 HD 브라운관 방식 TV가 있으니, 드라마 뉴스가 주된 지상파 HD컨텐츠는 주로 32인치 TV가 오히려 적합한 매체라 생각되며,
홈씨어터로는 주로 720P이상의 TS영화감상이 주가 될 것이므로, 사용하기는 까다로울지 모르나, 최상의 화질을 얻을수 있는 프로젝터가 내 용도에선 가장 적합했다.
올해부터는 1080P 프로젝터들도 300만원 안에 출시 되기 시작했지만, 현실적으로 제대로된 1080P 영상 소스가 드문관계로(무늬만 FullHD가 아닌) 100만원대 구매가능한 720P가 향후 몇 년간은 가격대 성능비 최고라 생각한다.
HC1100과 TW700사이에서의 고민은 그냥 TW700쪽으로 많이 기울었다.

6월29일 현재 아직 구매 하지 않은 대상이 프로젝터와 AV 리시버이다.
HC1100과 TW700사이에 아직 해결되지 않은 고민을 방금 막 결정지었다.
결론은 TW700이다.
3LCD냐 DLP냐 색감이냐 깊은 블랙이냐 각각의 장단이 있기에 고민이었지만, 결론은 쉽게 내렸다.
집의 거실 크기가 문제다.
설계도상 3.3m 이므로, 100인치 투사하는데 TW700이 3.2m, HC1100이 3.7m를 요구하는데,
TW 700을 써도 100인치 전체를 다 사용하는게 불가능 한 마당에
HC1100은 화면 크기에 대한 제약이 더 심하다는게 결론이다.
720p인 TW700으로 3년 쓰다가 1080p 로 업글할테니,
현재 나에겐 TW700이 최선의 선택이라는 생각이다.

TW 700 Review
TW 700 danawa

aw15.jpg
결국 구매한 제품은 Sony의 VPL-AW15였다
최근에 막나온 뜨근뜨끈한 모델인데다가 LCD 패널 자체가 더 커서, 투사거리가 더 작다는게 선택의 이유였다.
100인치 투사거리가 TW700보다도 30Cm정도 더 작아서 이사갈 집의 3.3m 거리에서 가능한 100인치를 사용할수 있을거 같아서이다.
AW 15 Review

Screen

프로젝터에 관심을 가지기 전에는 스크린에 중요성을 몰랐는데, 스크린 방식, 차이, 가격이 그렇게나 다양한지 최근에야 알았다.
스크린은 DNP사의 SuperNova 100인치 스크린을 최근에 구매했다.
밝은 실내에서도 쉽게 보기 위해 높은 게인의 스크린도 찾아보았지만, 그와 더불어 무너지는 색감을 고려한다면 홈씨어터 용은 아니라 생각되며, 게인은 2지만 광학 스크린 방식이 깊은 black level, 밝은 곳에서도 그럭저럭 보여서, 스크린에도 좀 투자를 하기로 했다.

참고로 100인치 스크린이 그렇게 큰지 몰랐다. 아파트 엘리베이터에는 안들어가며, 계단으로 옮겨도 커브를 틀 수가 없다. 각층마다 엘리베이터 문을 열고 닫아야만 했다. 지난 주말 12층까지 옮기느라 죽는 줄 알았다.

 

Speaker

그간 탄노이 스피커에 삘이 꽂혀서 탄노이만 바라보다가, 지난 주말에 정말 싸다는 싸이트에 이벤트로 나온 물건이 있어서, 덥석 물어다. 물건 몇 개 없다고 해서 조바심 내서 사 두었더니, 다 팔리자 마자 재고량 카운트가 더 올라갔다. 약간은 속은 듯한….
회사로 배송한 관계로, 현재는 실험실 구석 구석에 짱박아 두었다.

JBL, Klipch 와 같은 미국 브랜드보다는 유럽 브랜드가 왠지 더 음악적으로 깊이가 있을 것만 같은 막연한 생각에 대상밖이였지만, 저렴한 가격땜시 클립시로 선택했다. AV에서는 클립쉬가 알아주는 면도 없잖아 있고…

어차피 주된 목적이 HiFi가 아닌, AV이니 만큼 선택에 후회는 하지 않는다.
클립쉬를 선택한 또하나의 배경은 인테리어 측면에서 검정색 무광이란 점이다. 홍여사의 의견이다.

AV Receiver

아직 구입은 하지 않았지만, 몇 달 전부터 일찌감치 결정해 놓은 모델이 캠브리지 오디오의 Azur 640R이다.

가장 맘에드는 건 솔직히 디자인이다.
마란츠, 데논은 왠지 회사에서 맨날보는 단추만 잔뜩달린 방송장비 같은 느낌이 들어서….
540R이 가격도 착하긴 한데, 640R로 선택한 주된 이유는 HDMI 스위칭 기능 때문이었다.
아직까지 HDMI장비가 그리 많은건 아니지만 향후 생길 모든 디지털 장비들을 고려해서이다.

디자인 때문에 일찌감치 결정했다는 캠브리지오디오 Azur 640R에서 오늘 막
야마하의 RX-V661로 바꿨다. 디자인보다 내실을 기하자는 판단에서이다.
가격이 일단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고, HDMI 도 1.2a를 지원하며, 기타 여타 잡다한 기능들이 맘에 든다.
(YPAO나 ipod 지원이나….)
일단 야마하란 브랜드가 맘에 안드는거 빼고는 내실 측면에서 최고라 생각되었다.
참고로 온쿄/데논에서 세로나올 HDMI 1.3 지원 리시버들로 몇일간 심각하게 고민한것도 사실이지만,
결론은, 향후 10년간 내가 HDMI 1.3의 기능을 정말 제대로 사용하고 있지 않을꺼 같아서이다.

36비트 색깊이나, 많은 새로운 오디오 코덱들….
아직까진, 타이틀, 소스장비… 등등이 제대로 지원하려면 먼 느낌이 든다.
그냥 싸게 가련다.

RX-V661 Review
RX-V661 danawa

가장 변경이 심했던 리시버의 최종 결정은 OnkyoTX-SR605로 정했다.
이 글을 쓰던 시점에서는 아직 hdmi1.3 지원 리시버가 없었는데,
605가 RX-V661과 같은 착한 가격에 나와버린 이상
지금 당장 hdmi1.3의 기능을 제대로 이용할 수 없다 하더라도
미래를 생각해서 이 기종을 최종 낙찰…

OnkyoTX-SR605 Review
OnkyoTX-SR605 danawa

Source

이게 다다, DVD CDP 와 같은 소스장비가 없는게 아닌가 싶지만, 소스장비에 투자하고 싶지 않다.
PC가 담당하게 될꺼다.
가지고 있던 CD도 전부 iTunes로 립핑해서 듣는 마당에,
음악은 iTunes로 플레이하고 PC의 옵티컬 단자로 AV리시버 통해 들을꺼고,
영화 역시 PC에서 KMPlayer로 플레이하면 되니까…

메텔 도착하다.

2007-04-24   //   alexken작성   //   인생  //  1 Comment

은하철도 DVD, 사요나라 은하철도 999DVD가 있음에도 불구, 2개 합본 패키지를 사면 메텔 피규어가 포함되어있다는 뽐뿌에 구매.

구매 하루만에 회사로 메텔피규어가 도착했다.

마데인 차이나이긴 해도 생각보다 날티나지도 않고, 조악하지도 않았다.
제품자체는 아주 대만족…

근데 12인치 피규어는 집에 놓을데가 없다는….

더 보기 >>

한강, google earth, panoramio

2007-02-09   //   alexken작성   //   기술, 인생  //  No Comments


(4717 x 400)
클릭하면 가로로 엄청 긴 한강 파노라마 사진이 펼쳐진다.

google earth를 보다가 panoramio 사이트에 이미지를 올리면 google earth와 연동이 되어 사진을 보여준다는 사실을 알았다.

즉 panoramio사이트에 이미지를 올리고, google earth API를 이용해서 만들어진 UI에 이 사진을 찍은 장소를 입력 하는 것이다.

그래서 결혼 1주년 되던 달 저녁 식사후 집에 돌아오던 길에 한강변에서 찍은 한강 파노마라 사진을 한장 올리고 위치를 지정해 주었는데 당장은 google earth에 반영이 되지는 않았다.

아마도 바로 반영되는 구조라면 구글 어스가 panoramio 아이콘으로 범벅이 되버리기 때문에 아마도 어느정도 검증후에 나타나는거 같다(사용자 클릭수가 어느 이상이던지 – 이부분은 그냥 나의 추측).

언젠가 google earth에서 내가 찍은 사진이 표시되면 기분 좋겠지???

예상 대로 라면, 올림픽 주경기장 오른쪽 위의 한강 변에 선착장 카페가 보이고 그 오른쪽 옆에서 찍었단 걸 알 수 있다.

12월 23일 천문인 마을에서 II

2007-02-07   //   alexken작성   //   인생, 천문, 하늘이  //  No Comments

12월 23일 천문인 마을에서 I 이란 글을 쓴지가 언제인데 이제서야 II를 쓴다.

천문인 마을 부근을 Sony hc3로 찍었는데, hdcam이다 보니, 테입에서 끄집어 내서 편집할 엄두가 안난다.
하드로 불러오면 한시간이 50G가 넘고, h.264 1080 60i로 인코딩 했다가는 컴터 몇일 앓아 누을 것이다.

앞으로는 어찌 할까나????

편집 보드도 천차 만별인디…


제목에 걸맞지 않게 hc3얘기만 했다.

12월 23일 많은 추억이 있다.
중앙대 코스모스 팀들이 송년회를 가져서 덕분에 울진 꽃게와 맞나는 술을 많이 얻어 마셨다는것과,
니콘에 계시는 채윤석씨가 하늘이 사진도 찍어주고,
그냥 찍어본 장미가 기대외로 맘에 들게 나왔다는거 등등등….

나다의 동일 글
천문인 마을의 동일 글

방구석에 떨어지는 일억개의 별

2007-02-06   //   alexken작성   //   인생, 천문  //  2 Comments

왠지 제목을 空から降る一億の星를 패러디해서 지어보고 싶었다.
어제 주문한 세가토이즈의 홈스타가 오늘 회사로 도착했다.

세가 토이즈란 회사에서 만들어서인지 포장을 열자 내용물이 생각보다 조금 작아 보여 장난감 같았다.

한빛 소프트 정발 판이라 그런지, 220 볼트 어뎁터가 있는건 좋은데, 원판에 있어야할 일본어로 된 해설 CD는 빠져있었다. 그리고, 프로 버전이 새로 나와서인지 오리지널 버전이 좀 싸졌다.

예전에 환등기 처럼 LED 빛 앞에 슬라이드 필름을 끼우는 형태이며,
기본 제공 소프트는 흑백 별사진과, 별자리 표시 별사진이 제공된다.

프로 버전의 카가야의 달과 컬러버전의 밤하늘이 갑자기 보고 싶어졌다.

12분에 1바퀴씩 자전하며, 간간히 떨어지는 유성이 운치난다.
현실과는 다르게 천천히 지나가므로, 소원빌기도 제격인거 같다.

홈스타 이렇게 생겼음

집에와서 방안에 불을 끄고 천정에 초점을 맺추니 정말 황홀했다.
지금 강원도 덕초현 하늘이 아닌 80년대 육영천문회 시절 밤하늘을 보는 듯 했다.
지금은 자동차로 3~4시간을 달려가도 볼 수 없는 그때 그 밤하늘…
또한 육영천문회 시절 유경희 선생님이 틀어주신 어린이회관 플라네타리움이 그립다.

아래 사진은 천정에 별들을 그냥 천체사진 찍듯이 찍어 보았음.
Canon EOS 10D+ 50mm 1.8
DDP, RGB 분해및 합성 in Stella Image
Curve, Level in PhotoShop
홈스타의 밤하늘

井川慶 머리깍다

2007-01-12   //   alexken작성   //   인생  //  1 Comment

한신타이거즈의 에이스인 井川慶(이가와 케이)가 뉴욕 양키스에 입단하면서 머리를 깍고 나타났다는 뉴스가 났다.
ヤンキース入り井川がNY到着、長髪短めに入団会見へ

igawa.jpg이가와가 꿈인 양키스에 입단하기 위해 머리를 깍았다는 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가와가 누구인지 궁금하면 아래 자세히를 누르셈

이 뉴스를 접하고 글을 쓰게 된 동기는
라는 캐릭터랑 오버랩 해 보면서 였다.
나도 다소 보수적인 우리나라 사회에서는 좀 독특하다는 얘기를 많이 듣기는 하지만
최근 나도 회사 출근시에는 귀걸이를 빼놓고 다니기 때문이다.
삼성, Microsoft 다닐때 까지는 귀걸이를 하고 다녔다.
물론 맨 처음에 어떻게 했느냐가 중요한데, 점점 사람들에게 노출되면서 [쟤는 귀걸이 하는 애]로 인식 되면서, 그게 나의 캐릭터가 되어 버렸는데
이번 TTA로 옮기면서는 다소 공무원 틱한 분위기 탓에
그리고 나이가 30 넘어가면서 이런저런 얘기 듣기 싫은 거도 있었고,
암튼 계속 안하고 다니다 보니 회사에서 하고 다니기 어려워져 버렸다.

시간이 사람을 변하게 하는가 보다.

더 보기 >>

[완전정복] 파이널판타지 3

2006-09-22   //   alexken작성   //   인생  //  1 Comment

PS2 시절 FFX는 아직도 못깨고 있다.
2번인가 했는데(한번은 결혼전, 한번은 결혼후..), 결국은 [신]까지 갔지만, 무기도 체력도 너무 빈약해 도저히 적수가 되지 못해서 아직도 엔딩을 못보고 있다.

이번에 닌텐도 NSDL용 파판3를 하면서, 지레 겁을 먹었는지, 마지막 [어둠의 구름]과의 한판을 위해 좀 노가다를 하면서 캐릭터들의 레벨업을 좀 신경을 썼다.

그래서인지, 이번엔 쉽게 엔딩을 볼수 있었다.

파티 구성은, 기사, 현자, 풍수사, 공수가이며,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면 중간에 거처간 레벨업 잘된 시프가 가장 공격에 혁혁한 공을 세워주지 않았나 싶다.
기사현자풍수사공수가

어둠으로 부터 마을을 구원했을때의 희열이란….
2주동안 열심히 해서 총 50여시간 플레이 하였고, Wifi로 편지를 주고 받지 않아서 결국 다마네기 기사는 못해봤다.

5부재로 차 못가져가는 월요일이 기다려지게 했던 놈.

くるみ

2006-09-21   //   alexken작성   //   인생  //  No Comments

대학교때, 内田先生이 젤로 좋아 한다던 미스치루.
예전에 얼핏 보고 스친 미스치루의 くるみ 뮤비.
최근에 와이프 개발자 워크샵때 くるみ를 패러디 했다고 해서 다시 보게됨.

요즘 삶이 힘든지, くるみ 가사 하나하나가 어찌 그리, 쏙쏙들이 가슴속을 후벼파는지…
감동 한봉다리

더 보기 >>

페이지:«1...789101112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