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타이거즈의 에이스인 井川慶(이가와 케이)가 뉴욕 양키스에 입단하면서 머리를 깍고 나타났다는 뉴스가 났다.
ヤンキース入り井川がNY到着、長髪短めに入団会見へ

igawa.jpg이가와가 꿈인 양키스에 입단하기 위해 머리를 깍았다는 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가와가 누구인지 궁금하면 아래 자세히를 누르셈

이 뉴스를 접하고 글을 쓰게 된 동기는
라는 캐릭터랑 오버랩 해 보면서 였다.
나도 다소 보수적인 우리나라 사회에서는 좀 독특하다는 얘기를 많이 듣기는 하지만
최근 나도 회사 출근시에는 귀걸이를 빼놓고 다니기 때문이다.
삼성, Microsoft 다닐때 까지는 귀걸이를 하고 다녔다.
물론 맨 처음에 어떻게 했느냐가 중요한데, 점점 사람들에게 노출되면서 [쟤는 귀걸이 하는 애]로 인식 되면서, 그게 나의 캐릭터가 되어 버렸는데
이번 TTA로 옮기면서는 다소 공무원 틱한 분위기 탓에
그리고 나이가 30 넘어가면서 이런저런 얘기 듣기 싫은 거도 있었고,
암튼 계속 안하고 다니다 보니 회사에서 하고 다니기 어려워져 버렸다.

시간이 사람을 변하게 하는가 보다.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