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으)로 태그된 글들"

[長崎 여행] – 3. 나가사키

10월 22, 2013   //   alexken작성   //   인생  //  2 Comments

[長崎 여행] – 1. 일본속 네덜란드
[長崎 여행] – 2. 일본속 일본???
[長崎 여행] – 3. 나가사키

공자 묘/박물관

나가사키 원조 짬뽕집인 시카이로(四海楼)에 가던 중 들른 공자 묘/박물관.

하늘이가 뽑은 오미꾸지는 ‘大吉’
학운에 쓰여 있기를 “一所懸命 열심히하면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고???
大吉 정도면 놀아도 성적은 그냥 나온다 정도여야 하는거 아닌가?

원조 나가사키 짬뽕집 – 四海楼

1899년 개장한 원조 나가사키 짬뽕집 四海楼.


아저씨 돈 많이 버셔서 건물도 높게 세우심.



창가쪽 전망이 좋네.
바로 앞이 나가사키 항.

사카에 즈시

스시집 중에 가장 평가가 좋은집(2012년 기준으로는 1등)

중화가 옆 블록에 있어 거리는 멀지않지만 주택가 골목길이여서 구글맵없으면 찾기 힘듬

6시반 쯤 전화했더니 8시반이나 가능하다고해서 2시간 기다렸다 출발
메뉴판은 따로 없고 아저씨랑 얘기하면서 하나씩 시키는 시스템

대충 먹은것만 참치, 돌돔, 농어, 오징어, 고래, 말(馬), 문어, 대하, 고등어, 갈치…

맛은 말할 필요없고 주인 아저씨를 바라보는 뺑 둘러앉은 10명의 손님들과 계속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다. 옆사람과도 금새 친해져, 먼저 나가는 손님이 있으면 전부가 인사하는 분위기. 분위기 때문에 예정보다 술을 나무 많이 마심(사케 3병+소주3컵)

거의 모든 메뉴를 다 시켰더니 22500엔 나와버렸음. 남은 먹방 여행은 삼각김밥 위주로…

처음 옆에 앉은 친구는 오사카에서 온 태국식 마사지 강사였는데 자기 제자가 思案橋에 가게를 개점해서 나가사키에 왔음. 가장 길게 얘기 했고 일본 소주는 감자로 만든 소주와 보리로 만든 소주가 있고 보리로 만든 소주 무난하며, 감자 소주는 첫 맛은 쎄지만 입안에 맴도는 향이 오래가서 좋다고 해서, 연달아 보리소주, 감자소주를 마시게 되었음.

10시 넘어서 먼저 자리를 떴고, 다음에 온 손님은 50대 이상 부부였는데 먼저 한국어로 인사했음. 민박을 운영하며 주로 삼성전자 출장자가 주 고객이여서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다고 함.
이때쯤 적당히 취해있어서 계산을 부탁하니, 보유 현금 이상 나와서 컨비니에 현금 인출하러간 사이, 그동안 과묵했던 규영이랑 많은 얘기를 한 듯.

이후 호텔로 돌아와 바로 쓰러져 잠

쓰루찬

쑨원 선생의 동양히노데신문사 사옥을 물려받아 1925년 문을 연 규슈 최초의 다방
료마와도 상관이 있어 최근 료마전을 여기서 찍었고 벽장식은 온통 료마 관련 포스터

20년전 개발된 토루코라이스와 창업때부터 있던 밀크 셰이크가 유명

토루코 라이스(= 터키 라이스 = 돌궐족 밥)
필라후 위에 돈까스 얹고 사이드에 스파게티
맛은 딱 예측 가능한 그 맛(그다지…)

우리나라 터키 탕 처럼 “정체불명의 외국의” 라는 의미로 터키를 끌어오는 전통은 만국 공통인가?

나가사키 3대 카스테라

福砂屋 since 1624
松翁軒 since 1681
文明堂 since 1900


나가사키 3대 카스테라집

이밖에도 골목마다 엄청많은 카테라집이 있지만 모두 스킵
이윽고 3대 카스테라가 모두 모였기에 가족끼리 조촐한 시식회

福砂屋 : 400년 가까이 된 가장오래된 집 일부러 400년된 본점에서 구입. 가장 부드럽고 가장 달았음

松翁軒 : 福砂屋 와 마찬가지로 바닥에 굵은 설탕알갱이가 깔려있고 규영이는 이집께 젤 맛있다고 함.

文明堂 : 세집 중 고작 100년 조금 넘은 미천한 역사의 신생 카스테라 집. 세집중 경제적으로 가장 성공했는지 동네마다 체인점 엄청 많음. 달기도 적당하고 하늘이랑 나랑은 이집을 1등으로 선정.

공항에 찾아보면 3대 카스테라 다 있음
미리 짐 만들 필요 없음
면세점엔 松翁軒(쇼오칸)꺼만 있는데, 대신 소비세 50엔 안붙음.

구라바엔, 오란다 자카, 데지마 등에 대한 기록은 먹는거 아니므로 패쓰…

[長崎 여행] – 2. 일본속 일본???

10월 22, 2013   //   alexken작성   //   인생  //  2 Comments

[長崎 여행] – 1. 일본속 네덜란드
[長崎 여행] – 2. 일본속 일본???
[長崎 여행] – 3. 나가사키

어제까지 일본에서 일본스럽지 않고 유럽스러운 곳에 있었다면, 오늘부터는 작정하고 일본 분위기 물씬 풍기는 료칸에서…

싯뽀쿠 하마카츠

나가사키 싯뽀쿠 요리
중국 + 일본 = 퓨젼요리


비주얼은 가히 최고

얻어걸린 마츠리

싯뽀쿠 요리를 점심으로 하고 나와서 思案橋 상점가에서 우연히 얻어걸린 마츠리
궁금해서 역사적 의미를 물어보니, 상가번영회에서 재운을 맞이하기 위한 소중한 의미가 있음.

역시 돈이 최고.

해안마을 오바마

이날의 숙소는 나가사키에서 2시간 떨어진 온천지역 운젠에 있는 미야자키 료칸으로 예약해 두었고, 료칸의 무료 셔틀 서비스를 신청하면 나가사키역까지 마이크로 버스가 옴.


미국 44대 대통령 이름이랑 같아서 유명해진 해안마을 小浜

운젠으로 가는 셔틀안에서 우연히 캐치

운젠 거의 다와서 있으며, 이곳도 운젠처럼 온천 마을임.
운젠이 아직도 땅에서 김이 모락모락 나는 온천 마을이라면,
오바마는 바다+온천이 특징임.

운젠 지옥

유럽에서 일본으로
이승에서 지옥으로


(료칸 발코니 뷰)

(료칸 정원 위)

운젠 지옥은 유황온천 지역으로 료칸 정원 뒤 바위에서 아직도 수증기가 나고 있음

출입금지
지옥내는 위험합니다
환경성

운젠 미야자키 료칸

이번 여행 가장 심혈을 기울인 료칸





운젠 지옥 온천에 있는 유황온천 료칸
가족탕 예약해서 온천욕 즐기고
오늘 저녁은 당연 온천 카이세키

코스 10개 중 3개까지 나왔는데 배불러 죽겠네.

아침은 료칸에서
식사전 방으로 우메보시랑 오차를 가져다 줌
저녁은 방에서, 아침은 식당에서…



9시에 왔더니 우리가 거의 마지막 팀이었음
가족을위해 통채로 빌렸어 II

무료셔틀로 나가사키까지 갈 수 있으며, 출발 시간은 11시(하루 1번)

[長崎 여행] – 1. 일본속 네덜란드

10월 22, 2013   //   alexken작성   //   인생  //  2 Comments

[長崎 여행] – 1. 일본속 네덜란드
[長崎 여행] – 2. 일본속 일본???
[長崎 여행] – 3. 나가사키

4박5일간(10월2일~10월6일) 長崎 가족여행을 정리함
원래 facebook에 올렸던 것을 3덩어리로 묶어 정리하기로함(유럽, 일본, 나가사키)
가족여행을 長崎로 정한 이유는 짧은 시간에 하우스텐보스에서 유럽의 분위기와 제대로 된 전통 료칸에서 일본 분위기를 동시에 느끼고, 맛집 돌아댕기며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었기 때문

맛집 정보는 tabelog를 기준으로 하였으며, 현재 순위는 계속 바뀌므로 “몇등이다”는 의미 없고, 나가사키 현내에서 대략 20위권 이내의 순위권 집만 대상으로 했음.(지금은 순위를 보려면 유료회원이어야 하지만, 지난 순위는 조회가능함)

출발

오늘부터 5일간 나가사키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는 개뿔 그냥 먹방 여행

원조 타이틀 집, 나가사키현내 tabelog 순위 20위 이내의 맛집이 주 정복 대상

1. 나가사키 짬뽕
2. 카스테라
3. 사세보 버거
4. 싯뽀쿠 요리
5. 토루코 라이스
6. 라멘
7. 스시

햄버거 기행

8시 출발해서 10시 도착하는 직항편으로 나가사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리무진 버스로 향한 곳은 다름아닌 일본 햄버거의 고장 사세보.

1953년 개업해서 아직까지 안망하고 있는 일본 최초의 햄버거집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블루 스카이“.

깨끗한 마을 속에 쓰러져가는 건물 한채 그냥지날칠 뻔 했음

그런데 영업을 안한다.

옆집에 물어보니 저녁 8시에 문을 연단다.
햄버거 집이 낮에 영업을 안할꺼라고는 상상도 못했네.
비행기로 1시간 20분 + 버스로 2시간이나 왔는데.

다시 걸어서 20분
미사롯소에 왔음

타베로그 나가사키현 버거부분 서열 1위집
역근처에도 크고 번듯한 버거 집들이 많이 있는데 여기는 작고 접근성도 나쁘지만 역시 맛있음.

원래 계획은 블루스카이에서 테이크아웃해서 여기서 두개를 비교하며 한꺼번에 먹는건데
최초버거 공략실패!
최고 맛집버거만 성공!

일본속 네덜란드 – 포레스트 빌라

기차타고 네덜란드로 순간이동

오늘 숙소는 하우스텐보스포레스트 빌라

오늘은 관광이고 먹방이고 호수 딸린 빌라에서 백조 먹이나 주며 유유자적
백조는 오리만할줄 알았는데 하늘이보다 더 크네.


네덜란드식 독채 빌라 건물에 발코니앞이 바로 호수임.
1층은 거실
2층에 싱글 2개씩인 침실만 2개인데
내가 독방써야할 처지









데 아도미라루(The Admiral)




일본서 서양요리는 피할려고 했는데
하우스텐보스 내에 있기도하고
tabelog 현내 종합 순위 2위(글쓰는 지금은 1위)라 그 맛이 궁금해서 왔음.
1등 집은 규슈섬에 없고 대마도와 규슈 중간에 있는 이키섬 바닷가 횟집이라 애시당초 포기.
매번 요리가 서빙될 때마다 재료며 가공방법, 먹는방법(요거는 요기에 찍어 먹고…) 등등을 상세하게 알려 줌.


가족을 위해 고급 레스토랑을 통으로 빌렸음(사실은 메뉴판 열면서 떨었음.)

구글지도에서 위치가 잘못되어 있음. 하우스텐보스 입구쪽에 있는 것 처럼 되어 있지만, 실제로는 ‘호텔 유럽’의 1층에 있음

하우스텐보스

중앙 돔 토른 전망대에서








마지막 사진에서 앞에 건물이 데 아도미라루가 있는 ‘호텔 유럽’, 뒤에 호수가 있는 빌라가 ‘포레스트 빌라’

기타도 타고


배도 타고


하늘도 날았음.
단 35kg 안되는 하늘이는 하늘을 날진 못했다.


하우스텐보스내 일반인에게 분양되는 별장촌
최근 매물하나가 나왔고 18억 한다고함
선착순 1명(*보트는 별매)


마루타츠 라멘

2째날 하루종일 하우스텐보스에서 놀고 저녁을 먹기위해 택시를 콜해서 마루타츠 라멘으로 출발

이번 먹방 여행중 가장 기대하고 온 곳(○龍ラーメン)


라멘집 순위 1위
전체 순위에도 수위에 랭크 된 집.

문제는 애매한 주택가 가운데라 접근성이 나쁨.
600엔짜리 라멘에 택시비 2600엔 들었지만 전혀 아깝지 않음.

이번 여행에서 들른 가게 중 유일하게 구글맵에서 상호로 검색안되고 그냥 아파트로 나옴.
택시기사한테 대충 주소 갈쳐주고 라멘집이라고 하면 다 암.

들어오자 마자 한국인이냐고 물어보시고 한국어 공부 시작했다면서 한국어 교제 꺼내 보이심.

나가사키 시 야경

저녁으로 라면먹고 부랴부랴 기차타고 나가시키역에 내림
무료 셔틀은 끊겼고, 버스로 나가사키로 로프웨이 타는 곳으로 향함.

홍콩, 모나코와 더불어 세계 신 3대 야경이라고 홍보하는 나가사키 야경






도시 + 항구 + 페리 + 다리가 조합된 멋진 야경이긴 하나,
세계 최고의 야경을 위해서는 야근을 좀더 해야 쓰것네.

나가사키역 관광안내소에서 로프웨이 티켓을 20%할인해서 팔고 있으며, 나가사키 역에서 후치 진사로 가는 무료 셔틀도 있지만, 너무 늦게 도착해서 이용하지 못함. 로프웨이 내려오는 마지막 시간인 10시 로프웨이를 간싵히 타고 내려왔고, 나가사키역+주요 호텔을 도는 셔틀 버스가 기다리고 있지만, 예약없이는 못탐. 셔틀 앞에 장부를 들고 있는 할아버지한테 부탁하면, 셔틀에 여유가 있는 경우에 한해 즉석으로 셔틀 티켓을 발급해주고, 이를 셔틀 기사님께 주고 나가사키 역까지 올 수 있었음

iPhone Air? 실물 사진

7월 31, 2009   //   alexken작성   //   인생  //  3 Comments

낚시인지 뻔히 알지만 올려본다.(원래 이런짓 잘 안하는데….)

중국 개기일식 여행중
상하이 옛거리에서 버젓이 iPhone Air라고 팔고 있길래 찍어 온 사진이다.

특정 모델을 작정하고 빼끼지도 않았고, 나름 참신하고 창의적인 [미확인 통신 물체]인 듯.

그나저나, 7월도 다 지나갔는데 아이폰은 도대체 언제나 나오려나???

블로그 카테고리

천체사진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