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us OM-D 천체용 카메라로는 실패!

6월 25, 2012   //   alexken작성   //   천문  //  3 Comments

5D + 24-70 조합을 잘 쓰다가, 무겁고, 5D는 동영상 기능도 없어서, 다른 한손에는 Sony 캠코더까지 들고다니다가 내가 무슨 예술을 한다고 이 고생이지 하고, 당시 아버지 드릴려고 사서 잠깐 쓰던 Olympus PEN E-P1의 컴팩트함에 반해, 모두 처분하고, 당시 국내 발매도 안된 Panasonic GF1으로 바꿨고, 지금까지 아주 만족하며 잘 쓰고 있었다. 그러다가, 최근 GX1으로 업글하려고, 모든 마음의 준비를 했을 무렵, 이준화교수님의 OM-D 5축 손떨방 뽐뿌에 OM-D를 구매하였다. 카메라 본연의 기능은 아주 대만족이다. 빠른 AF, 연사속도, 방진방적, 고감도 ISO에서의 낮은 노이즈, 특히 5축 손떨방은 아주 압권이다. 반셔터만 누르면(디폴트는 꺼져있고, 옵션을 켜줘야 가능), EVF 혹은 액정의 화면이 갑자기 정지화상으로 변신한다. 완전 스테디 캠이 된다. 편의성은 나에게는 Panasonic이 훨씬 좋은데, 이번 OM-D는 조금씩 불편하지만 쓸만은 하다. 예전 PEN E-P1은 쓸수가 없었던 가장 큰 원인이 수동 초점 모드시 확대 지원부분이다. Olympus PEN E-P1도 확대 지원한다. 하지만, 포커스링을 돌렸을 때 활성화 된다. 즉, 전용렌즈가 아닌, MF렌즈나 망원경에 물리면, 이 기능을 이용할 수가 없다는 얘기이다. 이에 반해 Panasonic GF1은 초점 지원을 위한 확대기능 전용 버튼이 할당되어 있다. 이번 OM-D도 초기 상태에서는 이전 PEN E-P1과 똑같이 동작하지만, Fn 버튼에 초점 확대 기능을 할당해 넣을 수 있어서 무엇보다 기뻤다. 그래도 조금 불편하고 아쉬운 것은, 반셔터만 누르면 도로 되돌아 가 버린다. (수동 초점시 부분 확대하고 IS를 이용하려면, 먼저 반셔터를 누른 상태에서 손을 때지 않고, Fn1을 눌러야 한다. 그리고도 계속 반셔터 유지해야 한다.) 얘기가 길어졌음. 이번 OM-D 사기전에 5축 손떨방이 천체사진에 어떤 역할을 할까 하고 혼자서 많은 공상을 했드랬다.
* 지구 자전에 의해 별이 이동하는 것을 손떨방이 쫒아가줌(이건 2축, X-Y Shift만으로도 가능)
* 부실한 마운트 위에서 바람에 의해 상이 떨리는 것을 잡아줌
* 경위대식 마운트(혹은 돕소니언)으로 추적하는 경우 장노출시 화면이 회전하는데, 이를 바로 잡아줄 로테이터로 동작.
* 극축이 나간 광학계의 극축 보정.
* 시상이 나쁜날 AO로 동작(이는 5축 손떨방이라 상상해봄 – 이것까지 된다면 정말 지릴 것 같음) 이번 주말에 시험결과 모두 실패. AO로 동작하기는 커녕 1번 추적도 안됨. 당연히 별사진을 찍을거라고는 올림푸스 개발자들이 상상도 안했을 것이고, 별사진이 아닌 충분한 면적을 가진 달사진에서는 동작 할 것 같음. 아님 AO 처럼 레이저가 등장해야 하는 건가? 나처럼 추적을 상상하며 OM-D를 사려는 사람이 있으면, 말리고 싶고,

그냥 좋은 카메라를 찾는다면, OM-D 좋은 카메라가 맞으니 사도 됨. 하나 확실한 것은, 부실한 삼각대에, 파워메이트로 무리하게 초점거리를 연장해서 달 사진을 찍는 시나리오라면, 액정의 부분 확대한 영상이 아주 춤을 춰서 초점 잡기가 힘들텐데, 이럴때 손떨방이 액정속 혼돈을 잠재워 줌.(단 초점거리 1000mm까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