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trophysics EQ1200 + Meade LX200 14′ R 영접하러 가는길…

2008-08-26   //   alexken작성   //   천문  //  4 Comments

지난 토요일 Nada 이병국 교수님의 AP eq1200 적도의와 Meade LX200 14′ R 경통을 인수 받으러 천안에 갔다.
Astrophysics EQ1200 적도의는 이전에도 밝힌바 있듯이 모든 아마추어의 궁극의 꿈의 적도의다.

컨트롤러부터 포스가 느껴진다.

겨울에 손시럽지 말라고 주변에 둘러진 고무
한밤중에도 잘 보이라고 야광 키패드
암적응 깨지지 말라고 적색 LED
(롤랜드옹의 세심함…)

경통은 Meade의 LX200 14인치 ACF 광학계이다.
(구경이 14인치=3500mm F10에 초점거리는 3m50cm – 음하하)

성인이 되고나서 나의 최초의 망원경도 Meade LX200 8인치 였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대량생산하는 Meade가 만든 광학계 치고 괜찮다는 평이다.
이전에 이건호씨 사진에 많은 용기도 얻었다.


김영재씨가 아침 9시부터 저녁 11시까지 함께 수고해 주셨고,
미드 14인치 경통의 크기는 어마어마 했다.
박스채 소렌토 뒷자석에 넣는데 엄청 고생했다.


천안에 내려간김에 황인준씨네 아산천문대에도 들렀다
천문대급 망원경인 Mikage의 위용은 실로 어마어마 했다.

짜장면 얻어먹으면서 진지하게 거시 경제학및 창업 설명등 경제학 공부도 하고 왔다.

덕초현 하늘이 천문대에 들러 박스채 내 팽겨처놓고 그냥 오는데도 집에오니 11시

토요일은 한국이 베이징 올림픽에서 야구 금메달 딴 날이였으며, 차 안에서 라디오로 들을수 있었다.

덤으로 덕초현에서는 처음보는 대박 은하수와 함께, 김상욱씨가 갖 인수하신 TEC 10인치 막스토프 퍼스트라잇에 눈을 가져다 델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