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에 해당하는 글들
페이지:«1234567...14»

[ROProject] COM2TCP 땡기는 구나.

1월 13, 2011   //   alexken작성   //   기술, 천문  //  No Comments

AstroGeeks.com에서 판매하는 COM2TCP라는 어플이 있다.

뭐하는 어플인고 하니 시리얼2네트워크 변환 프로그램이다.

본인의 경우 RO(원격관측)을 심각히 고려하고 있는데, 강원도 PC화면을 VNC나 RDC로 땡겨오는 것이 일반적이나, 관측지 컴터의 TheSky 화면을 보면서 조작한다는게 응답이 느려 좀처럼 답답한게 아니다.

위 그림에서 모든걸 설명해 주듯이, 원격지 컴터에는 TheSky를 띄우는게 아니라 T2C만 실행한다.

집의 컴터에는 C2T를 실행하고 서로 설정을 해주면, 내 로컬 피씨에 마치 원격지 망원경이 시리얼 케이블로 연결된 것 처럼 속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집의 PC에서 실행한 TheSky이니 만큼 응답도 빠르다.

물론 집 TheSky와 원격지 망원경이 현재 가르키는 위치의 싱크 오차는 있겠지만, 시리얼의 대역폭이 그다지 대단한게 아니므로, 네트워크 딜레이가 큰 문제는 아닐 것이라 생각된다.

이게 첨은 아니다.
TheSky 자체에서도 TheSky끼리 통신하는 RAS인가 하는게 있었지만 엄청난 비용과 사용법도 쉽지 않아 쓴다는 사람을 본적이 없다.
RTML(Remote Telescope Markup Language)라는 표준도 있지만, 상용화된걸 본적이 없다. (지금 찾아보니 이건호씨가 쓰는 ACP2에 도입되었다 한다)

RAS나 RTML 보다도 이 가상 드라이버 방식이 개념도 깔끔하고,TheSky를 직접 보면서 마우스로 하는게 컴맹한테는 최고가 아닐까 한다.

USB버전도 생각해 보았지만, 이건 문제가 좀 있어 보이고, 설령 그런 솔루션이 있다하더라도 강원도 네트워크 사정이 그리 좋은게 아니어서 고려대상이 아니다.

카메라 촬영은 그냥 스크립트로 해결하는게 최상이라 생각됨.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ad

Adéu STL11000M Class 1 、ようこそ ST8300C

1월 4, 2011   //   alexken작성   //   장비, 천문  //  1 Comment

다연장 로켓포의 구성 시작

꿈의 CCD라던 11000으로 업그레이드 한게 엊그제 같은데, 2010년 마지막날 SBIG ST8300C와 맞교환으로 내 손을 떠났다.
예전부터 꿈꿔오던 다연장 로켓포를 드디어 실현하기 위해서이다.

ST8300

상자부터 예상보다 작고 가볍고, 본체 자체도 11000만 봐오다 보니, 깜찍하고 귀엽다는 느낌이다.
굳이 불만이 있다면, 처음 전원 공급할때, 털털거리는 내부 셔터음이 좀 저렴한 소리를 낸다는거 빼고는 큰 불만은 없다.
오히려 작은 크기는 다연장 로켓포 구성에 유리하다. 게다가 102mm 굴절 경통의 밴드 높이와 포서커 너비 이내에 들어와서 카메라 때문에 망원경의 이격거리를 늘리지 않아도 되서, 크기는 대만족이다.

특히 칭찬해주고 싶은 것은 다용도의 기본 2인치 노즈피스이다.
11000용은 그저 2인치 노즈피스일 뿐인데, ST8300용 바더사의 노즈피스의 실체는 M42연장통이며, 내부에 48mm 나사산이 있어서 필터장착이 가능하다.
칭찬씩이나 해주고 싶었던 것은 바로 그 길이이다.

버니어 캘리퍼스로 재보니 1 inch이다. 인터넷을 뒤저보니 전용 필터휠인 CFW5-8300의 두께와 정확히 일치한다.
물론 ST8300C야 컬러 CCD여서 필터휠이 필요없지만 다연장 로켓포의 나머지는 흑백 CCD로 구성할 예정이며, 다연장포로 하겠다는 의미는 필터휠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흑심이 숨어있기 때문에 노즈피스가 필터휠을 대체할 스페이서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추가 어뎁터 가공은 하지 않아도 될듯 싶다.

니콘, 캐논렌즈를 장착하려면 전용 어뎁터를 추가 구매해야 하지만, 노즈 피스 끝이 M42여서 위 사진에서 처럼 M42렌즈를 바로 장착할 수 있다.(위 사진은 짜이쯔 렌즈 장착)
다연장 로켓포에 사용할 망원경의 리듀서-플랫트너도 M42여서 직결하면 될것 같다.(추가 스페이서 없이)

ST8300
ST8300

다연장 로켓포의 구성은 위 사진에서 보이는 같은 경통, 같은 카메라 4대로 동시에 한 대상을 찍는 시스템을 현재 구상중이고, 네로우 밴드 이미지를 짧은 시간에 효율적으로 찍기 위한 목적이다. (한 대상을 2시간만 찍어도 총 노출 8시간이다. 상상만해도 므흣해짐)

구성은 Color, Ha, S2, O3 구성이고, 잠깐 이나마, AstroAnachy 사이트에서 소개한 멀티밴드 내로우 방식으로 흑백CCD 2대만 이용해서 내로우를 찍고, L을 추가하는 것도 고민했지만, UHC-s 필터 그래프 보면 그다지 내로우 해 보이지 않아서 접기로 하였다.

차라리 돈모아서 나중에 L을 하나 더 추가하고 싶기는 하다.

현재 남은 고민은 내로우 필터를 몇 인치 사용할 것이며, 어디에 어떻게 장착하느냐이다.
2인치 Astrodon Filter가 워낙 고가여서 내로우 이미지는 8300이 유리하겠다는게 8300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계기이지만, 필터휠을 사용하지 않고 1.25인치나 8300 전용인 36mm는 장착하려면 어뎁터를 새로 설계해서 만들어야 할판이이어서 골치 아프고, 2인치는 그냥 장착가능하지만 비싸다는 문제가 있다.

Astrodon Filter를 한번 써본 이후로 광팬이 되었지만, 필터휠을 사용하지 않는 나에게 Tru-Balance 기능은 의미 없고, Baader사 2인치 7~8nm 필터셋트가 가격도 저렴해서 심각히 고려중이다.

SkyWire 발매

12월 16, 2010   //   alexken작성   //   기술, 천문  //  1 Comment

아이패드(아이폰)용 최고의 성도앱인 SkySafari(예전 이름 SkyVoyager)랑 연동되는 SkyWire란 악세사리 발매.

SkyWire
즉 iPad에 연결되는 iPad(iPhone) to RS232 컨버터임.
고로 시리얼 단자가 있는 어떤 망원경이든 유선으로 GOTO해주는 솔루션임.

그것도 AutoStar처럼 숫자 입력후 Goto가 아닌, TheSky처럼 원하는 대상을 손가락으로 휘~휘~ 저으며 찾아서 Goto 버튼 눌러서 가기…

[스크랩]대한사진영상신문 – 고수를 만나다 – 천체사진의 매력과 촬영 비법

11월 12, 2010   //   alexken작성   //   인생, 천문  //  No Comments

인터뷰 일시가 거의 7개월 전이어서 나도 잊고 있었는데,
오늘 우편물이 한통 왔다.
날짜는 11월15일이고, 주간지이다 보니 다음주분인가 보다.

제목은 [고수를 만나다 – 천체사진의 매력과 촬영 비법]
많이 각색되다 보니 내용이 좀 남사시러버져 버렸다.

웹버전은 http://bit.ly/cvRNRF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ad

Moon Globe HD

11월 3, 2010   //   alexken작성   //   천문  //  2 Comments

오늘의 소소한 지름$0.9
Moon Globe HD – 그냥 쉬운말로 달지도.
근데 크레이터 중에 Lee라는게 보이는데, 중국인 천문학자인지? 한국인 천문학자인지?

암튼 별쟁이라면 반드시 질러야 해…

찾아보니 Lee라는 크레이터는 John Lee라는 영국인 천문학자 였다.


이거 완전 완소 앱임.
보기 옵션에, 나이트비젼(야간 사용시), 적청 3D보기도 지원한다.
3D 안경쓰고 보면 정말 입체감 느껴짐.

시간축을 손으로 회전하면 달의 칭동 현상도 시뮬레이션 해준다.
이건 말로 설명 불가 -> 동영상 첨부.
커졌다 작아졌다하며 달이 항상 같은 모습만 보여주는게 아니라, 스핀운동 한다는 사실을 알게 해줌.

iOS 4.2 GM 버전 업그레이드 기념 블로그…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ad

[ROProject] 천문대 피씨와 Windows Update

10월 19, 2010   //   alexken작성   //   기술, 천문  //  No Comments

천문대용 PC는 반드시 자동업데이트를 꺼야한다.

PC의 보안을 위해서 SecurityEssential이나 V3Lite와 같은 라이브 스캔도 중요하겠지만 그것보다 OS의 보안 취약점 패치가 훨씬 중요하다고 믿는 사람이다.

그런데,
1. 천문대용 PC의 특징은 어쩌다가 켜기 때문에 업데이트가 밀려 있을 확률이 크다.
2. Windows Update의 기본 설정은 사람들이 잘 사용하지 않을 새벽 3시쯤으로 스케줄링된다.

그래서, 한참 사진을 걸어놓고 한숨 자고 일어나면 PC는 재부팅되어 있고, 사진은 몇장 안찍혀 있기 일수이다.

그러므로 Windows Update는 반드시 자동으로 하지 말고, 수동 세팅으로 하며, 피씨를 켜자마자 그동안 밀린 Update를 모두 설치하고서 사진을 찍는 버릇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반드시 절전모드를 끈다.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ad

[ROProject] TheSky6과 MaxImDL5와 연동하기

10월 13, 2010   //   alexken작성   //   기술, 천문  //  1 Comment

아무리 맥만 사용하더라도 천체사진을 찍을때는 Windows여야만 한다.
TheSkyMaxIm이란 프로그램 때문이다.
(TheSkyX가 맥용버전이 나오고, CCD 촬영이 가능한 맥용 프로그램도 여럿 있지만,
촬영시에는 MaxIm 만큼 막강한 프로그램이 아직 없는듯 하다.)

TheSky는 성도 프로그램으로 망원경을 통제 하는 프로그램이고
MaxIm은 CCD 카메라를 통제하는 프로그램이다.
ASCOM은 이들 천문 프로그램들을 서로 연동시켜주는 프레임워크이다.

이 둘이 연동되어야 하는 이유는 TheSky에서 망원경을 M31(안드로메다)로 GoTo시켜서 이동하고 MaxIm으로 사진을 찍을 경우,서로 연동된다면, MaxIm이 찍은 사진의 FITS 헤더에 현재 망원경의 RA,DEC 값을 기록해준다.
사진이 정확히 어디를 찍고 있는지를 기록해 두었기 때문에,
DB와 연동해, 사진속에 초신성이나 신천체가 찍혔는지 여부를 자동으로 찾아주는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꼭 이런 거창한 이유 말고도, 이들 둘을 연동시켜놓으면 좋은것이,TheSky로 대상으로 GoTo 시켰다 하더라도, 정확한 화각을 잡으려면, MaxIm으로 계속 샘플 사진을 찍으며 조금씩 미세 이동하기 마련인데, 이때, MaxIm이 망원경을 TheSky를 통해 간접으로 통제할수 있고, 망원경의 F, 카메라 화각 정보를 근거로 마우스 클릭후 이곳을 센터로 이동하기 메뉴로 한방에 갈 수 있다.
이말이 무슨말인지는 CCD로 천체사진 찍는 사람만이 절실히 알겠지만서도…

그런데, TheSky가 Version6으로 Maxim이 4에서 5로 업그레이드 되고나서, 이 둘이 서로 연동이 안되기 시작했다.
여러명 한테 물어봐도 안되더라는 얘기뿐, 단순히 프로그램 오류로만 생각하고, 근 1~2년동안 연동하지 않은채, 언젠가는 고쳐주겠지 하고 기달리고만 있었다.
error

뭐 서로 연동 안되도 그럭저럭 쓸만하지만, 올 가을부터는 RO(원격 촬영)을 계획하고 있어서, 천문대 피씨를 집에가져와서 고장난 부품 교체및, OS및 프로그램도 새로깔면서, 모든 기능들을 철저히 검사중이다.

기존에는
TheSky에서는 본인의 망원경에 맞는 모델을 선택하고(EM200이라면 Temma Controller를 지정하고)
MaxIm에서는 TheSky Controlled Telescope를 지정해서 연결하는 것인데, 이게 아니었다.

TheSky에서는 Telescope API라는 망원경모델을 지정해야 하며, Telescope API의 Configuration 내에서 다시 Temma를 지정할 수 있다.
그리고 MaxIm에서는 TheSky Controlled Telescope가 아닌, POTH(Plain Old Telescope Handset)라는 가상 드라이버로 선택해야 이들 둘이 비로소 연동된다.
그리고 MaxIm에서는 TheSky Controlled Telescope를 선택해주면 된다.(Simulator가 아닌 실제 EM200Temma2Jr로 테스트해본 결과 이게 맞았다.)
달리 말하면 2프로그램이 동시에 망원경을 통제할수 있는 능력이 생긴것이다.

도대체 TheSky Controlled Telescope 드라이버의 정체를 모르겠다.
예전엔 ASCOM만 깔아도 기본 내장이었는데, 따로 떨어져 나오더니, 오히려 이름땜에 사람만 현혹할뿐 아무 쓸모도 없어져 버렸다.

theskymaxim

퇴근 운전길에 해본 공상.

7월 16, 2010   //   alexken작성   //   기술, 천문  //  1 Comment

퇴근길 운전하다가 머리속에 iPhone4때문에 유명해진 단어인 [레티나 디스플레이]란 용어가 떠올랐고,

[레티나 디스플레이] –> [사람이 분해해낼 이상의 해상도를 가지는 디스플레이] –> [이걸 전자 아이피스에 사용하면?]
이란 식으로 공상이 이어갔다.

아이피스는 망원경이나 현미경에서 사용하는 접안렌즈이다.


기존에도 전자 아이피스(Electronic Eyepiece)는 있었다.
미드 제품오리온사 제품 정도가 있고, 가격은 10만원 미만의 저렴한 편이나,
성능은 RCA단자를 가지고 있고, 아날로그 콤포지트 신호를 내보낸다.
콤포지트 최대 해상도는 640×480으로 그저 장난감 수준이며, 촬상소자 역시 가격 고려한다면 저가형 웹캠에 사용되는 CMOS일것이다.

내가 아는 국내 별쟁이 중에 이걸 가지고 있는 걸 본적이 없다. 그리고 신기한거 좋아하는 나로서도 한번도 뽐뿌 받아본적도 없다.

내가 원하는(그리고 상상해보는) 제품은 2인치 접안부에 촬상 소자로는 8300정도의 칩을 이용하고,

첫번째 타입은, 8300으로 찍은 영상을 바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보여주는 타입이다.
요즘 올림푸스 ep-1이나 파나소닉 gf-1의 옵션으로 사용하는 전자 파인더 같은걸 상상해 보면 된다.
망원경 뒤에 기존의 아이피스 처럼 사용하면되고, 목적은 신호(정보)의 증폭이다.

전원은 적도의로 부터 공급받고, 노출을 조절할수 있어야 하겠다.
행성을 볼때는 짧은 노출 + 높은 프레임수, 딥 스카이를 볼때는 최대 1분 정도 노출을 주고 가끔씩 갱신해도 좋겠다.
그러면 3nm Ha 필터를 꽂고 북아메리카 성운이나 말머리 성운들을 1분 노출주고 보면, 어마어마하게 보일 것이다.
10초에 한번씩 갱신해도, 8300 정도의 감도면, 소구경 60mm 굴절에 붙여도 구경 30인치로 본 정도의 밝기로 보일 것이라 상상해 본다.

두번째 타입은 디스플레이는 하지 않고, 기존의 전자 아이피스처럼 영상을 전달만 하는 케이스다.
HDMI로 내 보내도 되겠지만, 그것보다는 Wifi로 보내는 것이다.
그럼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에 전용 어플을 통해서 보는 것도 가능할 것 같다.

지금 당장 이걸 흉내내볼려면, 현재 사용중인 gf-1이란 카메라이 hdmi out이 있기 때문에 망원경에 연결후 TV로 신호를 보낼수 있다.
하지만 gf-1은 촬영시 라이브 뷰를 hdmi out으로 출력하지는 않고, 촬영한 것을 보는 것만 가능하다.
유리별 천문대라면 현재 30인치 LCD TV를 설치해 뒀고, hdmi가 15m 정도 전송가능하므로 망원경에 설치한 gf1의 영상을 찍고-보고-찍고-보고 하는 식으로 해볼수는 있지만 그다지 끌리지는 않는다.

관측을 위해 대형 LCD TV를 들고 다닐 수는 없을 것이고, 요즘 피코 프로젝터들이 하나 둘씩 나오고 있고,
별을 보는 환경이 충분이 어두운 환경이라, 소형 프로젝터도 좋은 궁합이겠다.
아님 두번째 처럼 관측지에서 아이패드로 관망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거 같다.

페이지:«123456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