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비(으)로 태그된 글들"
페이지:123»

Qhy9 CCD

4월 1, 2011   //   alexken작성   //   장비, 천문  //  1 Comment

다연장 로켓포 내로우벤드 3채널(Ha, S2, O3)을 담당할 Qhy9 CCD.
SBIG ST8300C과 같은 Kodak KAF-8300 CCD를 사용하고 FullWell 작고, CCD 면적도 이전에 쓰던 STL11000의 반정도 크기이지만, 다연장 로켓포로 STL11000을 4대 사용할 수 있는 갑부도 아니고, Fullwell도 내로우벤드용이라 노출이 아쉬었으면 아쉽지, 차고 넘칠일은 없을 듯.
SBIG ST8300C은 컬러 담당.

대신 25도정도 되는 뜨끈한 아파트 방안에서 영하30도까지 정도는 쉽게 내려가는 냉각능력이 맘에듬.

특별히 불만사항은 없는데, 아쉬운게 있다면 간지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는 것.

Adéu STL11000M Class 1 、ようこそ ST8300C

1월 4, 2011   //   alexken작성   //   장비, 천문  //  1 Comment

다연장 로켓포의 구성 시작

꿈의 CCD라던 11000으로 업그레이드 한게 엊그제 같은데, 2010년 마지막날 SBIG ST8300C와 맞교환으로 내 손을 떠났다.
예전부터 꿈꿔오던 다연장 로켓포를 드디어 실현하기 위해서이다.

ST8300

상자부터 예상보다 작고 가볍고, 본체 자체도 11000만 봐오다 보니, 깜찍하고 귀엽다는 느낌이다.
굳이 불만이 있다면, 처음 전원 공급할때, 털털거리는 내부 셔터음이 좀 저렴한 소리를 낸다는거 빼고는 큰 불만은 없다.
오히려 작은 크기는 다연장 로켓포 구성에 유리하다. 게다가 102mm 굴절 경통의 밴드 높이와 포서커 너비 이내에 들어와서 카메라 때문에 망원경의 이격거리를 늘리지 않아도 되서, 크기는 대만족이다.

특히 칭찬해주고 싶은 것은 다용도의 기본 2인치 노즈피스이다.
11000용은 그저 2인치 노즈피스일 뿐인데, ST8300용 바더사의 노즈피스의 실체는 M42연장통이며, 내부에 48mm 나사산이 있어서 필터장착이 가능하다.
칭찬씩이나 해주고 싶었던 것은 바로 그 길이이다.

버니어 캘리퍼스로 재보니 1 inch이다. 인터넷을 뒤저보니 전용 필터휠인 CFW5-8300의 두께와 정확히 일치한다.
물론 ST8300C야 컬러 CCD여서 필터휠이 필요없지만 다연장 로켓포의 나머지는 흑백 CCD로 구성할 예정이며, 다연장포로 하겠다는 의미는 필터휠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흑심이 숨어있기 때문에 노즈피스가 필터휠을 대체할 스페이서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추가 어뎁터 가공은 하지 않아도 될듯 싶다.

니콘, 캐논렌즈를 장착하려면 전용 어뎁터를 추가 구매해야 하지만, 노즈 피스 끝이 M42여서 위 사진에서 처럼 M42렌즈를 바로 장착할 수 있다.(위 사진은 짜이쯔 렌즈 장착)
다연장 로켓포에 사용할 망원경의 리듀서-플랫트너도 M42여서 직결하면 될것 같다.(추가 스페이서 없이)

ST8300
ST8300

다연장 로켓포의 구성은 위 사진에서 보이는 같은 경통, 같은 카메라 4대로 동시에 한 대상을 찍는 시스템을 현재 구상중이고, 네로우 밴드 이미지를 짧은 시간에 효율적으로 찍기 위한 목적이다. (한 대상을 2시간만 찍어도 총 노출 8시간이다. 상상만해도 므흣해짐)

구성은 Color, Ha, S2, O3 구성이고, 잠깐 이나마, AstroAnachy 사이트에서 소개한 멀티밴드 내로우 방식으로 흑백CCD 2대만 이용해서 내로우를 찍고, L을 추가하는 것도 고민했지만, UHC-s 필터 그래프 보면 그다지 내로우 해 보이지 않아서 접기로 하였다.

차라리 돈모아서 나중에 L을 하나 더 추가하고 싶기는 하다.

현재 남은 고민은 내로우 필터를 몇 인치 사용할 것이며, 어디에 어떻게 장착하느냐이다.
2인치 Astrodon Filter가 워낙 고가여서 내로우 이미지는 8300이 유리하겠다는게 8300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계기이지만, 필터휠을 사용하지 않고 1.25인치나 8300 전용인 36mm는 장착하려면 어뎁터를 새로 설계해서 만들어야 할판이이어서 골치 아프고, 2인치는 그냥 장착가능하지만 비싸다는 문제가 있다.

Astrodon Filter를 한번 써본 이후로 광팬이 되었지만, 필터휠을 사용하지 않는 나에게 Tru-Balance 기능은 의미 없고, Baader사 2인치 7~8nm 필터셋트가 가격도 저렴해서 심각히 고려중이다.

M42 – 1.25인치 노즈피스 어뎁터 구매

4월 1, 2010   //   alexken작성   //   장비, 천문  //  1 Comment

일상 생활 사진은 5D를 팔고 GF1을 이용하고 있다.
M42 어뎁터는 GF1 구매할때 쯤 샀었다. 이유는 M42렌즈를 이용하고, 망원경에 붙이기 위해서다.
망원경의 각종 접안부 부품들은 대부분 M42를 표준으로 지원한다.

GF1에 짜이쯔의 M42 스크류 렌즈를 붙인 모습이다.

GF1 + M42어뎁터 + CarlZeiss Tessar 50mm F2.8

GF1을 기존 망원경에 붙일 때는, M42 나사산을 이용해 직접 연결하거나, 이미 가지고 있는 M42-2인치 노즈피스를 이용해 2인치 아이피스처럼 연결하면 된다.
지난번 달 사진은 2인치로 붙여서 촬영하였다.

하지만 태양 망원경의 경우 1.25인치 다이아고날이 빌트인으로 붙어 있어서, 오늘 M42-1.24인치 노즈피스를 구매하였다.
즉 GF1에 M42어뎁터를 연결하고 그 앞에 오늘 산 M42-1.25인치 노즈피스를 연결하면 GF1이 1.25인치 아이피스가 된다고 보면 된다.


M42-1.25inch 노즈피스 + M42어뎁터 + GF1 분리사진


M42-1.25inch 노즈피스 + M42어뎁터 + GF1 결합사진


Ca-K 태양망원경에 연결한 모양.

이번 주말에 날씨가 좋으면 집앞 놀이터라도 나가서 태양이나 한번 찍어봐야 겠다.

[추가] 어두운 곳에서의 아이폰 사진은 영… 부족하다.

Standalone autoguider

7월 31, 2009   //   alexken작성   //   천문  //  No Comments

SBIG에서 나온다던 Smart Auto Guider(컴퓨터 없이 혼자서 가이드)가 opt에 보인다.

SBIG SG-4 Stand Alone “Smart” Autoguider
가격 : 995$

대용품으로
Orion Starshoot Solitaire Guider
가격 : 600$

근데 이제품은 이탈리아 LVI 사 제품이고
교에이에서도 69,800엔 으로 팔리고 있음

가이드 경을 따로 쓰는 경우라면 몰라도,
Off-Axis로 가이드 한다면 SBIG 제품보다는 LVI 제품이 유리해 보임

하지만 현재 guide CCD 내장형인 STL-11000을 사용중이므로 이번 뽐뿌는 패쓰.

Feather Touch Temperature Compensation Focuser

3월 9, 2009   //   alexken작성   //   장비, 천문  //  No Comments

3년전에 쓴 뽐뿌 받는 천체 장비 목록들… 목록도 벌써 어느덧 다 채워져 가는 느낌이다.

글 쓸 당시에는 한 10년을 목표로 했었는데 말이다.


원래 글에서 쓴 FLI PDF2는 아니지만 포커서의 최고 명품으로 꼽히는 페더터치에 전용 모터를 추가로 부착하였다.

클러치가 없어, 더 이상 손으로 돌릴 수는 없어졌지만, 컨트롤러로 미세한 단위로 정확히 움직일수 있고,
PC와 RS232로 연결되어 컨트롤 할 수 있으며, 전용 악세사리인 온도계까지 부착하여서,
온도변화에 따라 경통이 수축해서 생기는 초점 변화에도 대응하게 된다.

AP eq1200+Meade 14′ acf 세팅완료.

3월 9, 2009   //   alexken작성   //   장비, 천문  //  No Comments

작년 8월 이병국 교수님께 양도받은 신품 eq1200과 14인치 경통을 드디어 세팅하였다.
문제는 밴드때문이었는데, 미국 패럴랙스에 주문한게 3개월이상 걸리고, 추가 플레이트 제작 및, 15.7인치를 주문했는데 16인치 밴드가 와서 또 시간을 잡아먹었다.

암튼 14인치와 eq1200의 위용은 엄청났다.

꿈에 그리던 미끈하게 빠진 eq1200 적도의
궁극의 경통이라하기엔 그렇고 약간의 모험이긴하지만 구경으로는 14인치나 되는 Meade 14′ RC
뽐뿌의 막장까지 이르러 예전엔 꿈도 못 꾸던 천문대급 장비에 이르르게 되었다.


내키 보다도 훌쩍 커버린 망원경.
혼자서는 무거워서 올리지도 못하고
무게추도 10Kg 4개나 차지하고도, FSQ를 위에 피기백으로 올리려면 10Kg 하나를 더 제작해야 할 판이다.

하지만 퍼스트라잇 대상으로 본 달은 역시나 구경값을 해 주었다.
풍부한 광량에 시원스러움과 동시에 디테일도 나쁘지 않았다.
느린 F(F=10)수에도 불구하고 유일한 장초점(FL=3500mm) 경통으로, 행성및 행성상 성운, 은하 대상 촬영장비로 역할을 해 줄 것이다.

이로서 유리별 천문대의 AP 3총사의 세팅은 대략 완료되었다.

AP 적도의의 Parking 3 자세…

사진을 찍어준 명도님께 감사의 한 말씀.

1월 17일 뻘짓후기 – 최악의 상황

1월 19, 2009   //   alexken작성   //   천문  //  No Comments


지난 8월 인수한 Meade 14인치 ACF와 AP eq1200 마운트를 아직도 세팅을 못하고 있다.
밴드가 없어서인데, 미국의 parallax사가 Meade 14인치용 밴드를 팔고 있었다. (별통에서 C14 밴드를 빌려줘서 올려보니 Meade14가 아주 열받게 조금 더 크다)

8월 수입의뢰한 밴드가 우여곡절 끝에 국내에 들어오고 별통에서 위 아래 플레이트를 제작하고서, 4개월이 지난 이제서야 가족이 강원도로 갔다.

이번엔 촬영 보다는, 세팅된 장비앞에서 기념 가족 사진을 찍기 위해서…

조립했더니 문제가 여기저기서 나왔다.
위사진 보면 크기가 감이 안오겠지만, 적도의가 EQ1200이다. (C8에 EQ-6가 아니라…)
망원경을 올리기 위해서 두손을 머리위로 번쩍들어 장착해야했고,
경통위에 피기백이라도 올릴려면 사다리 타고 올라가야 할판이다.
파인더도 정상위치에 장착했다면 사다리 타고 봐야 할뻔했다.
(다행히 밴드 옆면을 쳐내고 다카하시 Finder Holder를 붙이게 가공했다.)

무게추도 작아보이지만, 10Kg짜리 3개이다.(Em200 추는 참고로 5Kg)
밴드만 10Kg가까이 나가버리는 바람에 경통만 달랑 올리고 무게추 3개를 다 써버렸다.
카메라 붙이고, 위에 가이드 경통이라도 올리면 무게 초과( 오늘 결국 10 Kg 하나더 추가 제작 의뢰)

근데 이게 뭔감.

일부러 Meade14 전용이라 수입한 밴드가 이번엔 더 큰거다.
그것도 무려 8mm나

결국은 밴드 내부에 뭔가를 채워야 할텐데…
국민학교 시절 뒷벽 게시판에 사용하는 녹색천과 같은 재질을 구해서 여려겹 덧대야 할꺼같다.
그 재료의 이름을 몰라서 별통에 전화 했더니, 방산 시장 카펫 파는곳에서 구할 수 있다는데, 이름은 별통 사장님도 모르셨다.

인터넷 뒤져보니, 부직포 파이텍스란 소재이고, 전시행사장이나 시상식 레드카펫으로 사용하는 바닥재란다…

담주는 설이고, 다담주에는 꼭 세팅 완료…

[장비] Epsilon180 ED Carbon

12월 16, 2008   //   alexken작성   //   장비, 천문  //  No Comments

여러가지 장단이 있지만, 500mm에 F2.8이란 빠른 F 수 하나만으로도 사진쟁이의 최고의 경통인 Epsilon 180 ED.
기존에 사용하던 Epsilon 160이 너무 맘에 들어서 Epsilon 180이 발매 되자 마자 구입하였다.

Epsilon 180 ED

현재. AstroDreamTech에서 Carbon으로 경통을 개조하였고, 원래 카본으로 개조하면 검정색의 카본 특유의 무늬가 있어야 하지만, Epsilon은 노란색이어야 한다는 철학으로 카본이면서도 노란색 도색으로 인해 오리지널 버전과 외양은 별 차이 없어 보인다.
아마도 전세계 단 한대 뿐인 노란색 카본 Epsilon 180 ED가 아닌가 싶다.
(맨 처음 투스카니 오렌지 색으로 도색했다가 똥색 비슷하게 나와서 재 도색)

Epsilon 160과의 차이는

  • 구경이 커지면서도 초점거리를 유지해서 F가 3.3에서 2.8로 빨라졌다.
  • Epsilon 광학계 특징이 빠른 F로 인한 각종 수차를 제거하기 위해 접안부 쪽에 보정 렌즈를 두는데, 소재가 ED로 바뀌었다.
  • 설계 철학이 35mm판 전 영역에서 수차 보정이다.(이게 구매의 제일 큰 이유이다.)
  • Epsilon 160 당시, 경통이 철판이어서 EM200위에 올라가기 위한 최대 크기가 구경 160mm이었는데, 다소 경량화 하여 180mm이면서도 EM200위에 올라가게 하였다. 대신 무게추 3개 필요.

캘리포니아 성운 글에서도 Epsilon 180에 대한 내용을 좀 썼지만,
빠른 F수로 인해 발생하는 온갖 문제점을 억제하는데 주력하였지만, 억제일뿐 제거는 아니다.
빠른 F수로 인해 감내해야하는 문제

  • 초점 구간이 좁아서, 초점 잡기가 힘들다(마이크로 포커서와 마이크로 게이지의 도움을 받고 Maxim으로 초점 잡으면, 별 문제 아니다)
  • 광축을 대충 잡기는 쉽고, 제대로 잡기는 무지 힘들다.
    – 옵션인 광축 조절 장치를 구매하면 낮에도 5분만에 금방 광축을 어느정도까지 쉽게 잡을 수 있다.
    – 이렇게 잡은 광축은 APS 사이즈의 CCD(40D류의 크롭 바디 DSLR이나 QHY-8..)까지는 별 문제 없을 정도이고, 나처럼 35mm판을 전부 사용하는 11000이라면 별상으로 미세하게 더 잡아야 하는데 이건 좀 까다롭다.
  • 반사 광학계면서도 색수차가 조금 남아있다. 이는 보정렌즈 때문인데, 색수차를 줄이기 위해 ED까지 썼지만, 미세하게 남아 있다. 컬러 CCD의 경우는 거의 티가 안나는 정도이고(아님 묻혀서 알수 없고), 흑백 CCD인 경우에 R로 초점을 잡으면 B에서 초점이 나가거나 한다.
    – 컬러 별 초점을 따로 잡으면 해결.
    – 현실적으로는 G채널로 잡는 정도에서 타협
  • 비네팅이 있다.
    – 레벨을 확올려 보면 비네팅이 두드러지는데 역시 35mm판 심각, APS이하 무난…
    – 플랫을 찍으면 문제 해결
  • 유령 등장
    – 접안부쪽 렌즈 뭉치들이 있다보니, 무지 밝은 별이 있으면 CCD면에 반사된 빛이 보정렌즈에 되 반사되어 고스트를 남기곤 한다.

나의 결론
Epsilon 180ED의 설계 철학이 35mm판 까지 지원이라고 하였으면서도,
35mm판 용이라고 하기엔 위에서 나열한 온갖 문제를 해결해야 하기에 사용하기 까다로운 편이고,
크롭바디 이하의 DSLR이라면 위에 나열한 것들 대부분이 별로 문제 되지 않는 편이다.
(Epsilon180+Astro350D 조합으로 찍었을 때가 취미로서 편하게 사진찍는 최고의 조합이었다.)

  • 그래서 APS 이하 사이즈의 DSLR 용으로 – 초 강추.
    (냉각 CCD카메라에 비해 낮은 감도를 F2.8이 커버해 줌으로)
  • 5D나 STL11000 류의 35mm판 CCD용 – 만류.
  • 작은 사이즈 CCD – 나쁘지 않음.
    (예전에 Epsilon160 + ST2000조합으로 사진찍을때, 노력대비 결과가 좋았던 기억이 있음…)

마지막으로 Epsilon180의 최고 매력은 위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찍었을때는 다른 경통으로는 도저히 흉내낼수 없는 하룻밤 다작의 높은 생산성이다.
언젠가는 Epsilon을 내리를 FSQ로 대신 올리겠지만, 당분간은 Epsilon으로 찍고 있다.
한동안 쭉~~~

Adéu Takahashi Mewlon 210

10월 6, 2008   //   alexken작성   //   장비, 천문  //  No Comments

예전에 CN212를 사용하면서 엡실론과 뮤론을 합쳐놓은 경통이라고 했던적이 있다.

그런데 엡실론이 수중에 들어오면서 단초점에서 중복이 발생하고, 사진에 더 관심있던 나로서는 CN212를 방출했었다.

가끔씩 행성이나 장초점에 대한 그리움에 뮤론210을 구매하였고, 그후에 선숙래씨에게 양도받았던 엡실론 160은 35mm 커버를 위해 엡실론 180으로 업그레이드를 강행, 뮤론210+엡실론180 체제로 경통 업그레이드는 끝을 낼까 했는데…..

최근에 Meade 14” LX200 ACF와 Eq1200 마운트를 구매하면서, 3500mm 장초점이 생긴마당에 뮤론210의 위치가 애매해져서 방출하게 되었다.

상태 깨끗한 경통이었는데, 정작 내손에 들어와서는 몇번 관측 못해보고 그냥 넘기게 되었다…

Adéu

페이지:123»

블로그 카테고리

천체사진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