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문인마을(으)로 태그된 글들"
페이지:12»

1월 17일 뻘짓후기 – 최악의 상황

1월 19, 2009   //   alexken작성   //   천문  //  No Comments


지난 8월 인수한 Meade 14인치 ACF와 AP eq1200 마운트를 아직도 세팅을 못하고 있다.
밴드가 없어서인데, 미국의 parallax사가 Meade 14인치용 밴드를 팔고 있었다. (별통에서 C14 밴드를 빌려줘서 올려보니 Meade14가 아주 열받게 조금 더 크다)

8월 수입의뢰한 밴드가 우여곡절 끝에 국내에 들어오고 별통에서 위 아래 플레이트를 제작하고서, 4개월이 지난 이제서야 가족이 강원도로 갔다.

이번엔 촬영 보다는, 세팅된 장비앞에서 기념 가족 사진을 찍기 위해서…

조립했더니 문제가 여기저기서 나왔다.
위사진 보면 크기가 감이 안오겠지만, 적도의가 EQ1200이다. (C8에 EQ-6가 아니라…)
망원경을 올리기 위해서 두손을 머리위로 번쩍들어 장착해야했고,
경통위에 피기백이라도 올릴려면 사다리 타고 올라가야 할판이다.
파인더도 정상위치에 장착했다면 사다리 타고 봐야 할뻔했다.
(다행히 밴드 옆면을 쳐내고 다카하시 Finder Holder를 붙이게 가공했다.)

무게추도 작아보이지만, 10Kg짜리 3개이다.(Em200 추는 참고로 5Kg)
밴드만 10Kg가까이 나가버리는 바람에 경통만 달랑 올리고 무게추 3개를 다 써버렸다.
카메라 붙이고, 위에 가이드 경통이라도 올리면 무게 초과( 오늘 결국 10 Kg 하나더 추가 제작 의뢰)

근데 이게 뭔감.

일부러 Meade14 전용이라 수입한 밴드가 이번엔 더 큰거다.
그것도 무려 8mm나

결국은 밴드 내부에 뭔가를 채워야 할텐데…
국민학교 시절 뒷벽 게시판에 사용하는 녹색천과 같은 재질을 구해서 여려겹 덧대야 할꺼같다.
그 재료의 이름을 몰라서 별통에 전화 했더니, 방산 시장 카펫 파는곳에서 구할 수 있다는데, 이름은 별통 사장님도 모르셨다.

인터넷 뒤져보니, 부직포 파이텍스란 소재이고, 전시행사장이나 시상식 레드카펫으로 사용하는 바닥재란다…

담주는 설이고, 다담주에는 꼭 세팅 완료…

11월 28일 관측후기 – 눈 덮힌 천문대

12월 16, 2008   //   alexken작성   //   인생, 천문  //  No Comments

11월 28일 사진을 이제서야 올리는 나의 센스…
다음주인 12월5일에는 김영재씨랑 둘이서 갔지만,
11월28일에는 데크공사 완성하고 첨으로 가족들과 갔다.

눈 덮힌 하늘이 천문대

이날도 대박 하늘이 기대되서 갔지만, 막상 저녁 늦게까지 구름이 오락가락하다 새벽이 되어서야 맑아졌다.
하트와 태아를 한화학에 넣기 위해 4장 모자이크를 시도 했지만, 결국 졸아버렸다.

11월 21일 관측후기 – 30인치 안시 결과

11월 24, 2008   //   alexken작성   //   천문  //  No Comments

금요일만 날이 좋고, 주말로 갈수록 점점 날이 나빠져서 월요일에는 비까지 올꺼란 일기예보때문에, 금요일 오후 반차내고 김영재씨랑 강원도로 출발…

[30인치 관측기]
김영재씨 관측기
관측대상 : M57(반지 성운), NGC2392(에스키모 성운), B33(말머리성운), M42-43(오리온 대성운)

  • M57 : 기본에 보던 조그만 링이 아닌 30인치에 31mm 아이피스 장착하고 보니 거의 헬릭스인줄 알았다. 중심성 관측은 실패
  • NGC2392(에스키모) : 배율 높여 큼지막히 관측했지만, 사진에서 보던 빵긋 웃는 얼굴은 안보이지만, 얼굴과 가장자리 털모자는 확실히 구분되서 보임
  • B33(말머리 성운) : 오늘의 대박 아이템, 죽기전에 결국은 맨눈으로 말머리를 보았음. H-beta 필터의 도움으로 막눈인 나한테도 비교적 쉽게 보였음. H-beta 필터가 말머리 바로 밑에 있는 푸른 성운인 NGC2024를 점상으로 만들어 버린다. 점상이 된 2024 왼편 옆에 7시 방향으로 머리를 향하고 있었고, 5시 방향으로 주둥이를 향하고 있었다.
  • M42-43(오리온 대성운) : 맨날 보는 대상, 30인치 오리온은 42,43 자체 보다는 그 사이에 있는 전면에 돌출되어보이는 암흑대가 일품이다. 42 트라페지움을 둘러싼 성운은 확실히 푸른색으로 펼쳐져 있었고, 성운기 끝은 오렌지색, 붉은색으로 끝나고 있음.

[촬영]
집에와서 이미지 처리해보니, Ha 흑백이미지는 쉽게 처리되는데 컬러 입히기기 힘들어 일단 접음.
문제점 : 런닝을 이용한 RGB 플랫을 찍었는데, 적용해보니 사용불가 그래서 RGB의 S/N 비가 형편 없음.
오른쪽 하단의 별상 개판 < -- 지난번 장미때는 그렇지 않았던거 봐서 그사이 광축이 틀어진 모양. 1:1에서도 충분한 디테일의 완성도 확보하려면, 그부분 L 영상만이라도 다시 찍어야 할판.

  • NGC281 팩맨 성운
  • NGC1499 캘리포니아 성운
  • IC443 해파리 성운
  • [천문대]
    하늘이 천문대 창고는 환기구, 선반 작업까지 완성되어 최종 완료.

10월31일 관측후기 – 유리별-하늘이 천문대 데크공사 완료

11월 4, 2008   //   alexken작성   //   인생, 천문  //  No Comments

유리별-하늘이 천문대에 대대적인 업그레이드가 있었다.

1. 데크공사

데크공사 후에 천문대가 팬션 삘~이 나게 되었다.

2. LCD TV 및 소파

실내 면적을 넓히기 위해 캐비넷위치를 옮기고, 29인치 소니 브라운관 TV를 치우고, 32인치 LCD로 교체.
주말에 몇일씩 있을때, 등을 받칠게 없어서 불편했는데 마트에서 본 좌식 소파가 쿠션감도 있고, 꽤 안락해 가져다 놓았다. (손님용으로 일식집 좌식 의자도 2가 추가 구입)

3. 바베큐용 테이블 및 하늘이 천문대 창고

원래는 남명도님과 함께 쓰는 공동 천문대인데, 명도님 장기 외도중이라 혼자서 전용중…(언능 오삼)

내 자리 뒷편으로 창고 건물을 추가했고, 데크가 생기면서 하늘이 천문대 앞에 바베큐용 테이블이 생겼다.
아직 구멍이 없지만, 구멍을 내서 파라솔도 설치할 예정…

8월30일 관측후기 – 하늘이 목성 첫 안시 관측

9월 1, 2008   //   alexken작성   //   천문, 하늘이  //  No Comments

8월30일 덕초현 유리별 천문대 부속 하늘이 천문대에 가족들과 갔다.

유리별 천문대 최대 관광명소 옵세션 30인치 앞에서…

█ 개요


이번주 원래 주된 목적은 지난번 별통에서 획득한 마이크로포커서가 붙은 FD300으로 베일과 캘리포니아를 찍는 것인데, 일주일 내내 하늘이 좋아서 사진도 기대하지 않은건 아니지만, 엄청난 습기와 오락가락하는 옅은 구름때문에 일치감치 사진포기하고, 사람들과 고기구워먹으며 술만먹다 왔다.

뭐 예전 같으면 사진한장 못건지고 오면, 공친거 같았지만, 나이가 들어서인지 점점 느긋해진다.
오늘 아니어도 뭐… 가족들이랑 바람쐬고 왔으면 그만이지…

모처럼 유리별 천문대 전 멤버와 우리 가족, 초롱초롱 별세상의 문어님 퐝라이더님(이름을 몰라서…)도 오셔서 대성황…

오늘의 최대 의미는 하늘이가 첫 목성 안시 관측일.
TEC8인치 굴절로 목성으로 보더니, 바로 벽에 걸려있는 판넬에서 목성을 지적했다.

아마도 목성을 인식한듯.

이날, 줄무늬 2개 대적반도 선명히 보였는데, 대적반도 보았는지는 의문.

더 보기 >>

NGC7000 북아메리카 성운 Ha 채널 이미지

6월 24, 2008   //   alexken작성   //   성운, 인생, 천문  //  No Comments

북아메리카 성운

고 해상도 이미지:
STL11000 25% resize with no crop(1000*667)
STL11000 50% resize with no crop(2000*1336)

█ 촬영정보

촬영 장비 : STL11000 + EM200Temma2Jr + FSQ106ED + Astrodon LRGBHa(6nm) filters + LPS-P2 filter
노출 시간 : Ha = 4×20

이미지 처리 :
4장 합성후 레벨만 조정

Ha 사진의 장점은 Ha 만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20분 노출 Ha이미지 4장을 합성해서 다른 처리는 하지 않고 레벨만 조정해 보았습니다.
FSQ와 11000은 참 궁합이 좋은 조합같습니다.

5월 31일 관측후기 – NGC7000

6월 21, 2008   //   alexken작성   //   성운, 인생, 천문  //  2 Comments

ngc7000.jpg

고 해상도 이미지:
STL11000 25% resize with no crop(1000*667)
STL11000 50% resize with no crop(2000*1336)

█ 촬영정보

촬영 장비 : STL11000 + EM200Temma2Jr + FSQ106ED + Astrodon LRGBHa(6nm) filters + LPS-P2 filter
노출 시간 : L:Ha:L:R:G:B = 50:80:15:15:25
단위 촬영시간 : L = 10, Ha = 20, RGB = 각 5분
이미지 처리 :
Align, Combine, Stack : Maxim
별상 크기 조절 : Nescafe
후처리 : Adobe PS3
noise reduction : Noise Ninja
처리해 놓고 보니 다분히 볼프강 색감을 표절한 티가 팍팍 난다.

█ 의미
STL11000 테스트
FSQ106ED테스트

훌륭한 월령에 날도 좋았다.
지난번에 홀라당 날려먹은 피씨를 대체할 새 피씨 설치겸 일찍 갔다.
역시 CCD는 케이블과의 전쟁이다.
설치 다 마치고 나니 이미 한밤중이다.
고생을 덜기위해, 문제가 발생하면 원인 범위를 좁히기 위해, FSQ를 선택
500mm 화각에 11시가 넘은 이시간에 적당한 대상은 누가 뭐래도 북 아메리가 성운(NGC7000)과 펠리칸 성운.

밤새 이놈 한놈만 겨누었다.
동이터서 플랫도 찍고, 다크 걸어놓고서 잠에 들었다.

목성

TEC 200ED + 2.5X Powermate + ToUCam

█ 후기
이날 현암사 김지현 별학교 교장선생님이 오셔서 처음 뵈었음.
또한 김영재씨 학교 후배들도 와서 벅적벅적한 분위기…

30인치 안시로는 M13한놈만 패는 분위기
– 안시엔 잼뱅인 나로서는 같은 대상만 하루에 여러번 보니, 시상에 따른 차이와, 30인치 구경빨이 뭔지 실감할수 있었다.
– 맨처음 : CCD 촬영시 대상확인차 10초 노출의 흑백 이미지
– 중간 시상 좋았을 때 : PS에서 레이어를 두장 두어, backgroud 레이어에는 성운처럼 별이 바글바글한 이미지를 깔고, 위 레이어에는 반짝반짝 산개성단을 띄워놓은 모양, 더욱 놀라운 것은, 두 레이어 상의 입체감이란게 느껴진다는 거…

4월 5일 관측후기

4월 7, 2008   //   alexken작성   //   인생, 천문, 태양계  //  4 Comments

김영재님의 글을 trackback 받아서…

img_3569.JPG
█ 주 목적
QHY-8을 팔아버리고 새 CCD를 기다리던 터라 사진은 애시당초 계획에도 없었고, 랜 공사및 컴터와 피어사이의 선을 땅속으로 연결하는 것이 주 목적
땅속에 이미 랜선(UTP Cable)이 매설되어 있어, USB Cable을 잘라다가, 땅속에 매설된 UTP에 연결하였더니, 컴터가 맛 가버렸다. BIOS로도 들어가지 않고….
선에 단락이 있는지도… 암튼 컴터 한대만 날렸다.

img_3577.JPG
█ 눈 요기
김영재씨가 최근 구입한 Colorado Calcium K 망원경과 PST를 동시에 내 EM-200에 올려서 태양을 Ha와 Calcium K로 동시에 볼 수 있었다. PST의 조절 나사 두개 중에 하나는 초점인데, 또하나는 플레어 조정용이었다.
쌀알무늬나 흑점은 별로 없었지만, 그날 유난히 플레어는 많이 보인듯하다.
Calcium K는 안시용보다 사진용인데, 오랜만에 ToUCam 을 연결해보니 셔터스피드 설정을 제대로 하지않아 엉망일 것이다.그리고, 맛간 컴퓨터 하드 안에 있다.
담에 재도전 해봐야 겠다.
Ha와 같이…

대포
이제는 유리별 천문대의 관광 명소가 되어버린 30인치
사진만 하는 나로서는 안시는 거의 초보나 다름없다.
김영재님 덕분에 M51(부자), M82(피튀기는 은하), NGC4565(비행접시), M3, M57(고리), M97(돼지코)등 다양한 대상을 구경할 수 있엇고, 밤에 최형주님(18인치), 김경식님(12.5인치)의 돕으로 같은 대상을 여러번 보고서야, 안시파들이 30인치 볼때마다 비명섞인 탄성을 지르는 이유를 알았다.
너무 호강하고 있다는 느낌….
img_3583.JPG
나도 남들처럼 30인치 앞에서 증명사진 한장.

█ 토성

오랜만에 찍어본 행성사진, 거진 한 3년은 지난듯 하다.
ToUCam으로 행성 촬영 방법까지 까먹을 지경이었으니…

설정방법이나, 찍자마자 바로 레지스탁스에서 날림으로 이미지 처리한거 치고는 아주 무난한 정도라 생각된다.
새벽에 시잉이 좋았을 때 찍었으면 어땠을까 생각되지만, 초저녁때, 기상상태도 나쁜 상태라,

모든건 TEC8인치 굴절과 EQ1200의 위력이라 판단됨.

█ 천문인 마을 & 메시에 마라톤
천문인마을에서는 이 날 메시에마라톤이 있었다고 한다.
내가 메시에 사진 마라톤 참가했을때가 2005년이니 이미 3년이나 흘러버린 샘이다.
세월 참….

그리고 이 링크는 2005년도에 내가 찍은 사진들이다.(갤러리 페이지에도 있지만.)

밤에 천문인 마을에 놀러 갔다가, 통한의 얘기를 듣고야 말았다.
내가 언젠가 사려고 벼루던 최형주 선생님의 돕소니언을 더 이상 만들지 않으실 예정이란다.
작업공간도 그렇고, 눈이 침침해서라는데….

부모님은 살아실 제 섬기기 다 해야 하고,
망원경은 살 수 있을 때 사야만 한다.

HDR Hanury Observatory

3월 25, 2008   //   alexken작성   //   인생, 천문  //  1 Comment

지난주 3월 15일 가족들과 Hanury 천문대 완공후로는 첨으로 가족들과 함께 방문했다.
하늘은 그저그래서 별은 보지도 못하고, Nada 봄맞이 관측회도 있어서 Nada 회원과 삼결살 파티도 겸할겸…
어차피 관측이나, 사진 촬영은 안중에도 없었고, 그저 바람이나 쌔고, 관측소 정비겸 떠난 것이었다.

나름 HDR기법 이용해서 촬영한 Hanury 관측소 전경(클릭하면 좀더 큰 이미지가 뜸)

YouTube에서 하늘이 사진 보기
지붕 열리는 모습 동영상

페이지:12»

블로그 카테고리

천체사진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