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쓴 일본어 시리와 울프람 알파의 인공지능와 관련, 한국어 시리의 결과가 궁금했는데, 역시 의미파악은 실패. 영어 시리의 경우 시리가 의미파악에 실패해도, 울프람알파라는 든든한 백업요원이 있어, 지난번 “세상에서 제일 좋은 핸드폰” 이란 질문을 울프람알파가 받아 재미있는 결과가 나왔는데, 울프람알파는 한국어를 모른다는 서글픈 현실…

그리고 이건 경기도 굴욕 사진(이런거야 정식때면 다 해결되겠지만, “주변에 중국집을 알려줘”와 같은 위치기반 의미있는 정보 제공은 한동안 힘들어 보임)

그리고 TOMTOM의 한국 지도는 정말 설렁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