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42(으)로 태그된 글들"

오리온 대성운

2010-01-29   //   alexken작성   //   성운, 천문  //  1 Comment

지난 1월 16일 말머리와 함께 찍은 오리온 대성운이다.
천체사진을 처음 시작한다면 첫 대상은 거의 오리온 대성운일께다, 그만큼 밝고 잘 찍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장 쉬어 보이는 대상이 가장 찍기 어려운 대상일 수도 있다.
무슨 이야기인고 하니, 안드로메다와 함께 가장 다이나믹 레인지가 넓은 대상이다 보니,
16bit로 저장하는 천문용 CCD 카메라로도 담아내기 힘들다.
어느이상 노출을 주면 트라페지움 영역은 여지없이 세추레이션 되어 버린다.

이 사진도 당연히 노출값이 다른 여러 사진의 합성이고, 이번엔 특히 딥필드에 신경쓰다 보니,
오리온 대성운은 타기 쉽상이고, 이를 죽이지 않고 살려내는 이미지처리가 쉽지 않은 작업이다.

지금까지 내가찍은 M42(오리온 대성운)을 한데 모아 보았다.
다소 챙피한 사진도 있지만, 개인적인 히스토리(? 발전사??) 일수도 있으니까.

2006년 11월 18일
2004년 10월 20일
2004년 9월 27일
2004년 2월 14일
2004년 2월 6일
역시나 정리해 놓고 보니 너무 쪽팔린다.

컬러 버전

클릭하면 커짐: 원본 이미지 (2004×1336)

흑백 버전(Ha 영역 이미지)

클릭하면 커짐: 원본 이미지 (2004×1336)

█ 촬영정보

촬영 일시 : 2010년 1월 16일
촬영 장소 : 덕초현 하늘이 천문대
촬영 장비 : STL11000 + EM200Temma2Jr + Epsilon 180ED Carbon F2.8 + Astrodon Ha(6nm)LRGB filters
노출 시간 : Ha:L:R:G:B = 50:15:9:9:9
단위 촬영시간 : Ha = 10, RGB = 각 3분
이미지 처리 :
Align, Combine, Stack : Maxim
후처리 : Adobe PS3

11월 21일 관측후기 – 30인치 안시 결과

2008-11-24   //   alexken작성   //   천문  //  No Comments

금요일만 날이 좋고, 주말로 갈수록 점점 날이 나빠져서 월요일에는 비까지 올꺼란 일기예보때문에, 금요일 오후 반차내고 김영재씨랑 강원도로 출발…

[30인치 관측기]
김영재씨 관측기
관측대상 : M57(반지 성운), NGC2392(에스키모 성운), B33(말머리성운), M42-43(오리온 대성운)

  • M57 : 기본에 보던 조그만 링이 아닌 30인치에 31mm 아이피스 장착하고 보니 거의 헬릭스인줄 알았다. 중심성 관측은 실패
  • NGC2392(에스키모) : 배율 높여 큼지막히 관측했지만, 사진에서 보던 빵긋 웃는 얼굴은 안보이지만, 얼굴과 가장자리 털모자는 확실히 구분되서 보임
  • B33(말머리 성운) : 오늘의 대박 아이템, 죽기전에 결국은 맨눈으로 말머리를 보았음. H-beta 필터의 도움으로 막눈인 나한테도 비교적 쉽게 보였음. H-beta 필터가 말머리 바로 밑에 있는 푸른 성운인 NGC2024를 점상으로 만들어 버린다. 점상이 된 2024 왼편 옆에 7시 방향으로 머리를 향하고 있었고, 5시 방향으로 주둥이를 향하고 있었다.
  • M42-43(오리온 대성운) : 맨날 보는 대상, 30인치 오리온은 42,43 자체 보다는 그 사이에 있는 전면에 돌출되어보이는 암흑대가 일품이다. 42 트라페지움을 둘러싼 성운은 확실히 푸른색으로 펼쳐져 있었고, 성운기 끝은 오렌지색, 붉은색으로 끝나고 있음.

[촬영]
집에와서 이미지 처리해보니, Ha 흑백이미지는 쉽게 처리되는데 컬러 입히기기 힘들어 일단 접음.
문제점 : 런닝을 이용한 RGB 플랫을 찍었는데, 적용해보니 사용불가 그래서 RGB의 S/N 비가 형편 없음.
오른쪽 하단의 별상 개판 < -- 지난번 장미때는 그렇지 않았던거 봐서 그사이 광축이 틀어진 모양. 1:1에서도 충분한 디테일의 완성도 확보하려면, 그부분 L 영상만이라도 다시 찍어야 할판.

  • NGC281 팩맨 성운
  • NGC1499 캘리포니아 성운
  • IC443 해파리 성운
  • [천문대]
    하늘이 천문대 창고는 환기구, 선반 작업까지 완성되어 최종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