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에 해당하는 글들
페이지:«1...567891011...43»

자연어처리 전공자로서 iPhone4S의 Siri에 대한 깨작거림.

2011-10-06   //   alexken작성   //   기술  //  17 Comments

한마디로 “Siri 짱”

이걸 좀 길게 깨작 거려볼 예정이다.

iPhone5가 아니고, iPhone4S라서 언론에선 많이 삐진 모양이다.
하지만 내 생각은 좀 다르다.

CPU 클럭이나, 메모리 용량, 통신 방식… 소위 하드웨어 스팩이 전부가 아니다.
이번 iPhone4S의 Siri의 의미는, 오바 좀 해서 수십년후 근대사 시험 문제로

인류 최초로 GUI를 넘어서 음성 기반 인터페이스를 대중화한 최초의 디바이스는 무엇인가? (주관식 5점)

에 대답해야 하는 날이 올 수도 있을만큼 중요한 획을 긋는 사건이라 본다.

Siri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casaubon님이 번역한 이제까지의 인공지능과는 다른 Siri란 글을 보면 된다.
이 제목에 전적으로 동감한다.

내 석사 전공은 자연어처리(Natural Language Processing)란 밥 벌이랑 거리가 멀고, 일반인에겐 생소한 분야였다. 한마디로, 컴퓨터가 인간의 말을 어떻게 알아먹게 할 것인가?를 연구하는 분야이다.

처리 수준에 따라 구문분석 – 의미분석 – 담화분석 순으로 난이도가 높아진다.

1. 구문 분석(Syntactic Analysis)

형태소 분석기(컴파일러에서 Tokenizer에 해당)로 문장을 형태소 단위로 쪼개고,
품사 태거로 각 형태소 별로 품사를 결정하고,
구문 분석기(Parser)로 파싱 트리까지 만들어 내면, 구문 분석의 과정이 완성된다.
이 과정까지만 잘해내도 칭찬 받는 수준이다.

2. 의미 분석(Semantic Analysis)

간신히 끝낸 구문분석 이후, 의미분석부터는 정형화된 방법론이 딱히 있는것도 아니고, 휴리스틱에 의존한 그럴싸한 방법들이 있을 뿐이지, 나도 이건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

Siri에서는 상당 수준 이상으로 의미 분석을 하고 있다.
왜냐하면,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후, 구문분석 과정을 거친후, 어느 앱을 통해서 어떻게 대응할지를 결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날씨를 물어보는건지, 주가를 물어보는지, 길을 찾고 있는지에 따라 달리 대응하기 때문이다.

만약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고 구문 분석 후 명사 위주의 인덱스어 추출후, 단순히 구글같은 검색엔진에 던지기만 한다면, 의미분석은 하지 않은 것이다.

3. 담화 분석(Discourse Analysis)

이제까지의 인공지능과는 다른 Siri에 보면
Q1) 샌프란시스코 날씨는?
Q2) 그럼 나파밸리는?
으로 연속 질문했을때 “그럼 나파밸리는?”이란 질문에, 지금까지 날씨에 대한 대화중이었다는 문맥을 이해하고, “나파밸리는?” 이란 문장도 날씨에 대한 질문이란 사실을 추론해낸다고 한다.
이게 담화(문맥/맥락/컨택스트) 분석이다.

나도 담화 분석까지 하는 상용화된 제품은 iPhone4S가 나오면 첨보는 것이 된다.

마지막으로 Siri가 연락처, 브라우저, 지도, …. 울프람 알파와 연동해서 동작하다고 하는데,
울프람 알파가 등장한다. 두둥~~
Mathematica라는 엄청 비싼 패키지 소프트웨어를 만든 회사이며,
http://www.wolframalpha.com/ 에서 온라인 검색도 지원하고 있다.

울프람 알파 덕분에, 단순이 박 아무개씨 전화 번호나, 서울 날씨 따위가 아닌,

  • y=sin( x ^ 2) 함수를 미분 해 줄래?
  • 오늘 오리온 자리 박명 시간은?
  • 오늘 월령은?

등등에 대해서도 대답할 수 있는 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추측가능하다.
(울프람 알파에 대해서는 글 하나를 따로 써야 겠다.)

이게 가능한것은 iPhone4S CPU가 듀얼코어가 되어서도 아니고, 울프람 사이트에 쿼리 날리고, 서버에서 계산한 결과를 처리하는 것일 뿐이므로, 단말의 사양따위는 아무 상관 없다.

한가지 이해가 안되는 것은 기존 아이폰에서 Siri가 안되어야 하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다.
그냥 영업 전략상???

보지도 않은 제품에 대해 그냥 상상만으로 많이 떠들어 본다.
그만 씻고 자야겠다.

단촐한 현재 헤드파이 시스템

2011-09-26   //   alexken작성   //   인생  //  2 Comments

이번 미국 헐리우드 W3C 위크샵 때 사 온 iPod classic 160GB에 모든 음원을 때려넣은 소스기기에 DA converter는 생략(iPod이 그냥 담당) 이준화 교수님표 앰프에 헤드폰으로 끝.

Windows Thin PC 설치

2011-09-16   //   alexken작성   //   기술  //  1 Comment

어제 Windows8을 설치했던 델미니9에 불과 하루만에 Windows Thin PC 설치

아톰기반의 저사양 넷북인지라 가벼운 오에스를 찾아 FLP, Meego, ChromeOS, … 온갖 OS를 설치해 봤지만 얼마 쓰지 않아 되돌아 왔다.
이번 Windows Thin PC는 Window7과 거의 똑같은면서 정말 쾌적하다.

과거 XP기반의 FLP를 설치했었지만, 한글 MUI 설치후, 업데이트 문제, 프로그램 호환성 등등…으로 사용을 포기했던 과거가 있지만, Windows TPC는 저사양 피씨를 쾌적하게 사용할수 있게 하면서도 Win7 수준의 UX를 결여없이 대부분 전달한다는 점에서 높게 평하하고 싶다.

몇가지 특징을 요약하자면,

설치 관련

  • http://www.microsoft.com/wintpc 페이지에서 90일 시험판을 다운가능함
  • Windows7과 설치과정 거의 동일
  • 설치하면 대부분 드라이버 잡혀있음
  • (Win8도 못잡았던…) 그래픽도 잡혀서 처음부터 1024×600으로 부팅 – 심지어 럭셔리하게 에어로까지 켜져있습니다.
  • JMicron 드라이버는 그냥 손으로 수동으로 잡아줬는데, 디바이스에 Inspiron 910 이라고 잡혀있는 델미니9 본체에 문제가 있다고 느낌표가 떠있고, 컨텍스트 메뉴 눌러주면, 트러블 슈팅이라는 메뉴가 있음.
  • 이를 클릭하면, 인텔 스마트 배터리 장치 드라이버가 설치되지 않았다면서 다운로드 링크를 제공(아마 WHQL 통과하지 않은 드라이버는 자동설치 안해주고 사용자에게 빨간색 대화창 한방 띄워주고, 그래도 설치할래?? 겁주고 난후 사용자 손으로 직접 클릭해서 설치하려는 의도라 보임.)
  • 스마트 배터리까지 설치하면 장치 관리자의 모든 느낌표가 사라짐

사용 관련

  • 얘기 안해주면 Windows7과 거의 차이를 못느낌
  • 부팅 시간은 Win8과는 비교할수 없이 오래걸리고 그냥 Win7과 같은 정도
  • 부팅후 반응성은 정말 굿
  • 디크스에서 용량은 딱 3G
  • Office 2010 설치해서 써봤지만 역시 쾌적 (앱 실행은 1~2초)

결론

  • Win8이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터치 입력장치 없는 델미니한테는 WinTPC가 최상의 선택
  • 울회사의 MS와의 GA 라이선스상 WinTPC가 포함되는지 의문이지만, 아마 안될꺼야…

더 보기 >>

Windows 8 DP 설치

2011-09-14   //   alexken작성   //   기술  //  1 Comment

집에 놀고 있는 델미니9가 아까워서 Windows8 DP를 깔았음.

다운로드 링크

영문판 Developer Preview여도 UI만 영문이고, 설치시에 한국 Locale및 IME 선택할 수 있었음.

많이 가벼워 졌다고 해서 설치해 봤는데, 쾌적하다면 거짓말이고, 그냥 쓸만하다는 정도임.

설치 과정

  • 별거 없음
  • 디바이스 드라이버는 Windows7용으로, Intel GMA950+Chipset, JMicron JMB38X(카드 리더기) 해서 총 3개를 깔아서 완료.
  • 블루투스, 유무선 네트워크등은 그냥 동작

UX가 많이 바뀐 만큼 당분간은 적응하는데 고생좀 해야 할듯. 그림판을 어떻게 실행하는지 몰라서 한참을 찾다가 결국은 Win+R mspaint로 실행 시켰음.

인터넷에 부팅 빠르다는 동영상들 많지만, 델미니9에서는 사양이 사양인지라, BIOS POST 8초 + Lock Screen 까지 8초 걸림.

더 보기 >>

Google Music 활성화

2011-08-31   //   alexken작성   //   기술, 인생  //  No Comments

국내에는 아직 서비스 하지 않고 있는 구글의 베타 서비스이지만, 신청했더니 한참만에 승인이 떨어졌다.

용량 제한은 없고 곡수만 2만곡 제한이라하니, Mp3 평균 5MB라 쳐도, 개인당 100G의 용량을 제공하는 셈이다. 이제 음악도 클라우드 시대.

인터넷에만 접속되어 있으면 언제든 브라우저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안드로이드 단말이라면 좀 더 편하게 들을 수 있을 것이고, iOS용 앱도 조만간 봇물 쏟아지듯이 나올 것이고.

Bugs의 스트리밍 서비스는 당장 해지다.

언젠가 유료로 돌아서지 않을까 싶다.

문명V – 한국 DLC 구매

2011-08-12   //   alexken작성   //   기술  //  No Comments

새로운 문명 확장팩인 한국을 구매했지만, 맥용 문명V에서는 바로 동작하지 않는 듯.
빨리 해결하고, 이번 연휴 문명하셔야 하는데…

호가든 전용잔으로 너구리 끓이기

2011-06-30   //   alexken작성   //   인생  //  No Comments

와이프가 장애땜에 늦는다고 해서 너구리를 끓여 먹기로 함.

너구리가 요구하는 550㎖ 물을 계량해야할 상황에 처함.

언제나 처럼 계량 컵을 찾던 중 250㎖ 눈금이 있는 호가든 전용잔이 눈에 들어옴.

이리저리 살펴 보던 중, 호가든 전용잔을 넘칠만큼 가득채우면 400㎖라는 사실을 실측으로 알아냄.

2*400 – 250 = 550

즉 호가든 전용잔을 가득채워 두번 냄비에 붓고, 250㎖ 덜어내면 원하는 550㎖을 만들 수 있음.

더 이상 계량컵없이 너구리를 먹을 수 있게 되었다.

– Posted using BlogPress from my iPad

페이지:«1...56789101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