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nix(으)로 태그된 글들"

Perl One Liner

1월 28, 2009   //   alexken작성   //   기술  //  No Comments

주로 하는 짓거리가 텍스트를 가지고 조물락 거리는 거라,
Unix에서 find, sed, awk 조합으로 어지간 한거는
bash/perl/ruby까지 가지 않고 처리하고 있지만,

파일을 열어, 수정하고, 다시 저장하려면, open 한 파일과 save할 파일이 동일해서,
파이프( | ) 를 이용해서 tmp파일을 만들고는 하지만,
find -exec 속에서 파이프를 쓸 수가 없어서 이럴때는 perl one liner가 제격이다.

자주 쓰는 Perl one liner…

find . -name "file.*" -exec perl -i -pe 's|BEFORE|AFTER|g' {} ;

그 밖의 perl one liner
링크1, 링크2

[ruby] ruby 몰입교육중…

5월 14, 2008   //   alexken작성   //   기술  //  No Comments

회사 업무에, 용도에 따라 주로 다양한 언어를 사용하지만,
한번 쓰고 말거나, 간단한 처리는 주로 perl을 이용한다.
주로 하는 일이 UI가 필요없고,
주로 Unix환경인데다가,
text처리가 대부분이라 regula expression 이 강력해서 perl이야 말로 아주 적격이다.

ruby란 언어를 처음 접한건 1999년도 일본서 공부할때다.
자연어처리 연구실이라 그곳 역서 text처리가 대부분이다.
ruby 공부하던 인간도 몇 있었지만, 그저 취미 일뿐,
실용적인 측면에서는 그 연구실 조차 perl이었다.

그래서 나도 perl을 그곳에서 배우기 시작했다.
Unix + Emacs + Perl.

그랬던 ruby가 몇년 전 부터 하도 유행이라, 나도 공부해 보고 업무에도 적용해 보고 싶었지만,
팀에 초 고수 perl 본좌가 2명이나(noise & gogma) 있는 바람에
혼자서만 ruby코드를 양산할 수 없어서, 나도 친숙하고 모두가 다 아는 perl 이 주종이었다.

최근에 이 둘을 꼬셔서 루비 공부 시작…

꼬시는데 뭐 어려운거 없었다.
황대산 님의 20분짜리 가이드한번 보여줬더니
바로 루비 광신도로 변신…

회사 도서관에 있는 ‘Programming Ruby’를 죄다 빌려다 모두 공부 중.

근데 도대체 대충 읽을 수가 없다.

한줄 한줄 의미를 곱씹으니 아주 오묘하다는 것.
특히 문법 설계가 아주 예술이다.

예전에 신군이랑 메신저로 잠깐 나눴던, Code Block이랑 Meta Programming이 왜 필요한지 왜 써야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았는데,
이것참 물건이다.

당분간 루비 얘기로 블로그가 도배될꺼 같다.

iPod touch 프로그램 설치 공간 확보

1월 8, 2008   //   alexken작성   //   기술  //  3 Comments

iPod touch를 jail break하고 난후 BSDSubsystem 만 달랑 깔고, ssh 로 접속후 df 해보니 담과 같다.

# df
Filesystem           1K-blocks      Used Available Use% Mounted on
/dev/disk0s1            307200    278396     25732  92% /
devfs                       15        15         0 100% /dev
/dev/disk0s2           7622368     28144   7594224   1% /private/var

즉 app + os 용으로 할당된 파티션은 벌써 92%나 차 있다.
그리고 perl등을 installer로 깔면 100% 설치가 안된다.

고로 해결책은

cd /
mv Applications /private/var
ln -s /private/var/Applications Applications

해줘야 touch 용 어플리케이션을 마음껏 사용할 수 있게 된다.
foo_1.png

여기(야옹이님)에서 좀 더 많은 공간을 확보할 수 있는 팁이 있다.

iPod touch 1.1.2 탈옥기

1월 8, 2008   //   alexken작성   //   기술, 인생  //  2 Comments

alexken의 새 장난감
지난 10월달 콜로라도 출장때 applestore에서 iPod touch를 샀다.
iPhone과 touch 사이에서 1시간을 넘게 고민하다가, 카메라는 별 필요가 없고, 전화는 무용지물이고, bluetooth 때문에 10만원이란 거액과 저울질 하다가 bluetooth가 되어도 keyboard는 사용할 수 없다는 이유로 touch로 결정.

사자마다 1.1.1 jailbreak 해서 재밌게 잘 사용하다가, 어느날 우연히 iTune가 1.1.2로 업글 하겠냐는 메시지에 무심고 OK.
바로 밋밋한 오리지널 touch로 복귀후 한달 이상을 처박아 놓고 사용않다가, 최근에 다시 이것저것 설치후 휴대용 웹브라우저+장난감으로 사용중…

웹에 글들이 Windows기준이라, 다시 정리.
1. iPod touch 종료
2. 슬립+홈 버튼을 누른채 10초후 슬립버튼만 해제
3. 복구 모드로 iTunes 실행
4. option + 복원 클릭(Windows는 shift + 복원 클릭)
5. ~/Libraries/iTunes/iPod Software Updates/에 백업되어 있는 1.1.1 이미지로 복원
6. iPod에서 safari 실행후 http://jailbreakme.com에서 Installer 설치
7. Installer 로 Tweaks(1.1.1)안에 있는 OktoPrep 설치
8. iTunes에서 1.1.2로 업데이트 후 iTunes 종료

9. 1.1.2용 jailbreak download 후 안에 있는 jailbreak.jar 더블클릭
(http://conceitedsoftware.com/iphone/site/112jb.html 에서 다운)
jail2.png
10. http://codedesign.tistory.com/16 에서 한글 입력기 설치
(두번의 재시동 꼭 지켜야 함 – 이거 땜에 복원만 두번함.)
10. http://repo.us.to에서 iPhone 용 프로그램 설치
11. Unix subsystem 설치
12. iPod touch 프로그램 설치 공간 확보 에 있는 글대로 설치 공간 확보
13. Perl설치
– Installer 로 perl 설치 (PATH에 대제로 추가되지 않는거 같음.)
– ssh 로 접속
– vi /etc/profile 에서 PATH opt/iphone/bin 추가

* 벽돌시 복구 방법 : http://blog.kimtree.net/19
더 보기 >>

MacOSX에서 한텀 사용하기

9월 12, 2007   //   alexken작성   //   기술  //  No Comments

예전에 사용하던 hanterm이 그리워 찾아보았다.

hanterm.png

문제는 폰트였다. 한텀엔 역시 카이스트-이야기체 여야만 한다.
근데, 나같은 컴맹이 X11의 font 쪽을 알리도 만무하고…
카이스트-이야기체를 구해서 X11의 폰트로 등록하고 한텀에서 띄우기까지 오늘 하루 처절했다.

암튼 bdf –> pcf로 변환해서 X11 폰트 디렉토리로 옮기고, fonts.dir을 업데이트 하고
X11 font cache를 rehash 해줘야 비로소 띄울 수 있었다.

1. Makefile을 연다
2. DESTDIR    = /usr/X11R6/lib/X11/fonts/misc 로 설정한다.
3. COMPRESS   = gzip
4. sudo make install 한다.
5. cd /usr/X11R6/lib/X11/fonts/misc
6. xset fp rehash
7. xlsfonts | grep iyagi 로 설치를 확인

대략 맞는지 가물 가물

trac 설치하기 (Fedora Core 5)

2월 2, 2007   //   alexken작성   //   기술  //  No Comments

trac_logo.png
회사 프로젝트 소스 관리에 최근 svn을 도입해서 versioning을 하고 있는데,
늘 trac을 도입해야지 하다가 드디어 trac을 설치하였다.

예전에 테스트로 Windows에 설치하면서 고생한 적이 있어서,
마음을 단단히 먹고, 설치 문서를 띄워다 놓고, 하나하나씩 설치해나갔다.

예전에 도움을 받은 문서를 보면서 말이다.

회사 리포지토리 서버는 Fedora Core 5로 운영되어 있고,
이미 Python이나 SQLite등은 이미 설치 되어 있었다.
오히려 버전이 더 높으니, 알아서 잘될꺼라 생각하고 없는 것만 설치하고 trac-admin을 띄웠더니 결국

“실패”

첨에는 Genshi.core인가가 없다고 해서, edgewall.org에 가서 Genshi도 설치해주니, 또 다른 문제가 나오고….
결국 포기하려는 차

$yum list

를 처 보니 반갑게도

trac.noarch

가 있는게 아닌가 (이렇게 쉬운걸 두고…)

$yum install trac.noarch
$trac-admin /home/trac initenv
$tracd -d --port 8000 /home/trac

교훈: Fedora에서 뭐 설치하기 전에는 항상 yum에서 패키지 확인해 볼것.

파일 sort 뒤 concatenation

12월 22, 2006   //   alexken작성   //   기술  //  No Comments

미션 : a1.txt, a2.txt, a3.txt … a100.txt 가 있다고 하자. 이 파일을 숫자 순으로 sorting 해서 하나의 파일로 만들려고 한다.
근데 man sort 하면 -n 옵셥이 숫자로 소팅해준다고 하지만, 파일 이름이 숫자로만 되었을 때만 적용될뿐, 문자와 숫자가 섞인 파일에서는 동작하지 않는다.

man sort에서 +POS1 에 대한 설명은 영어가 짧아서인지 알아 먹기 힘들었는데 회사의 gogma가 찾아주었다.

ls -1 *.txt | sort -n +0.1 | cat > all.txt
ls -1 *.txt  # 확장자가 txt인 파일을 한줄에 하나씩 표시
sort -n +0.1 # 파이프로 넘어온 스트링을 숫자순으로 소팅한다.
             # +0.1 0번째 컬럼(컬럼은 white space로 구분된다.) 에서
             # 0 index로 offset이 1인 위치서 부터 숫자 소팅을 하게 된다.
cat > all.txt # 파이프로 넘어온 스트링을 concat해서 all.txt 로 redirection 해준다.

블로그 카테고리

천체사진 갤러리